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현재는 아름다워' 후속 '삼남매가 용감하게' 김승수-왕빛나-이태성-김소은-이유진 등 출연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2.06.23 23:31
  • 댓글 0
사진=각 소속사 제공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배우 김승수, 왕빛나, 이태성, 김소은, 이유진이 '삼남매가 용감하게'에서 각양각색 매력을 선보인다.

23일 KBS2 새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 측은 김승수, 왕빛나, 이태성, 김소은, 이유진의 출연을 확정지었다.

'삼남매가 용감하게'는 'K-장녀'로 가족을 위해 양보하고 성숙해야 했던 큰딸, 연예계 톱스타로 가족을 부양해야 했던 K-장남 두 사람이 만나 행복을 찾아 나선 한국형 가족의 '사랑과 전쟁' 이야기다.

'삼남매가 용감하게'는 앞서 배우 이하나와 임주환이 출연 확정 소식을 전했다. 여기에 김승수, 왕빛나, 이태성, 김소은, 이유진까지 캐스팅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김승수는 MIT 화학과 석사 출신의 중소기업 대표 신무영 역을 맡았다. 신무영은 젠틀하고 크게 화를 내지 않으며, 잘못한 일에 있어 논리적으로 차분히 야단치는 성격을 지니고 있다. 그러나 그의 인생에 생각지도 못한 사랑이 찾아오게 되면서 혼돈을 겪게 된다.

왕빛나는 대학 시간 강사이자 칼럼니스트이며, 패션 콘텐츠 제작자 장현정으로 변신한다. 장현정은 밝고 엉뚱한 성격을 가져 평소엔 무심하지만 자신이 꽂힌 데는 승부욕을 발휘하게 된다.

이태성은 극 중 일명 '야생마'로 불리는 다큐멘터리 감독 차윤호 역을 맡았다. 차윤호는 쿨하고 무뚝뚝하며 대범한 성격을 가지고 있으며, 결혼 생각은 없는 인물이다. 그는 한 인물과 우연한 만남을 거듭하며 결혼 가치관에 변화를 겪게 된다.

김소은은 삼남매의 둘째 김소림 역을 맡았다. 김소림은 사교적이고 누구와도 잘 어울리지만, 속마음을 감추지 못해 좋고 싫음이 바로 얼굴에 드러나는 인물이다. 그는 남자친구와 상견례를 기점으로 인생의 큰 전환점을 맞이하게 된다.

그런가 하면 이유진은 삼남매의 막내이자, 정형외과 페이닥터 김건우로 변신한다. 낙천적이고 다정다감하며 막내 티가 나는 김건우는 하고 싶은 말을 하고, 제멋대로 행동하는 편이지만 가족에 대한 사랑이 엄청 크다.

여기에 '포도밭 그 사나이', '결혼해주세요', '달콤한 비밀' 등의 연출을 맡았던 박만영 PD와 '착하지 않은 여자들', '적도의 남자', '태양의 여자' 등을 집필한 김인영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삼남매가 용감하게'는 '현재는 아름다워' 후속으로, 올 하반기 방송된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