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박찬민, 딸 박민하 부녀에게 오은영이 한 뼛골 때리는 조언은?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2.06.21 19:11
  • 댓글 0
채널A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붕어빵 부녀 박찬민, 박민하의 고민이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 공개된다.

이번엔 상담소 최초 부녀 상담. 똑 닮은 ‘붕어빵’ 부녀 박찬민과 박민하가 상담소를 찾았다. 당돌한 매력으로 예능과 드라마에서 대활약하며 전 국민의 사랑을 받았던 아역배우 박민하. 이제는 사격에도 천재적인 재능을 보여 경기도 대표 사격 선수로도 활약을 펼치고 있다는데. 재능 만렙인 딸을 위해 매니저를 자처했다는 아빠 박찬민은 이런 다재다능한 민하를 보며 걱정스러운 점이 한 가지 있다고 고민을 털어놓는다.

박찬민은 어릴 적 딸의 당찼던 모습이 사라지고 자신감을 잃은 채 의기소침해진 것 같다며 말문을 열었다. 사격 연습할 때는 국가대표급 점수를 쏠 만큼 실력이 출중하지만, 시합 때만 되면 긴장해서 평소 기량을 발휘하지 못한다고. 하지만 아빠의 이야기를 듣던 박민하는 “자신감이 없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반론한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두 사람의 고민을 정확하게 분석하기 위해 심도 깊은 질문을 이어간다.

오은영 박사는 아역배우 겸 사격선수로 활동하고 있는 박민하에게 “둘 중 어느 직업을 더 하고 싶은지”를 물었고, 박민하는 ‘태어난 김에 후회없이 모두 이루고 싶다’라는 포부를 내비치며 모두 놓치고 싶지 않다고 고백한다. 특히 박민하의 목표는 최초 올림픽 출전 배우의 타이틀을 따는 것이라고 덧붙였는데. 이에 오은영 박사는 ‘민하는 OOO이 중요한 것’이라 분석했고, 박찬민, 박민하 부녀는 깊은 깨달음의 표정을 보였다는 후문. 더불어 재능이 많은 자녀를 둔 부모는 ‘자녀가 성장하는 길을 스스로 정리할 수 있도록 가지치기 역할을 해줘야 한다’며 박찬민에게 조언을 더한다.

계속해서 대화를 이어 나가던 오은영 박사는 부녀 사이의 특징을 발견했다며, ‘이것’ 때문에 박찬민의 고민이 비롯됐다고 분석한다. 과연 박찬민, 박민하 부녀의 뼛골을 때리는 조언은 무엇일지, 꿈이 많은 민하에게 알려주는 오은영 박사의 특급 ‘티칭’은 무엇일지 오늘밤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는 17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