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이시영 스위스 80명의 여성 산악인들과 가장 긴 인간 띠 만들어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2.06.21 12:06
  • 댓글 0
사진=스위스정부관광청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배우 이시영 등 80명의 여성 산악인들이 세상에서 가장 긴 인간 띠를 만들어 세계 기록을 수립해 관심을 끈다.

20일 스위스관광청에 의하면 지난 17일 스위스 홍보대사인 배우 이시영을 포함한 80명의 여성산악인이 스위스 남부 발레 주의 해발고도 4164m의 브라이트호른 정상에 올라 세상에서 가장 긴 인간 띠를 만들어 세계 기록을 세웠다.

세계 기록에 참여한 80명의 여성 산악인들은 한국을 포함해 유럽, 미국, 이란, 남아공, 카자흐스탄, 에콰도로 등 전 세계 25개국에서 참여했다.

이번 세계 기록 이벤트는 스위스정부관광청 주최 ‘100% 우먼’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전 세계 여성 산악인에게 스위스 자연을 새롭게 탐험해 볼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더 나아가 여성들의 새로운 도전을 응원하고자 마련된 행사다. 여성들이 익숙한 환경에서 벗어나 새로운 성취를 위한 도전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자아실현을 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기 위한 캠페인이다. 이번 행사는 특별히 여성을 위해 여성이 기획한 행사로, 전 세계 모든 여성들의 능력과 잠재력을 일깨우고 더 큰 의미에서 모든 여성의 인권과 권리를 존중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시영은 “여성의 새로운 도전을 응원하는 이번 행사에 참여하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 전 세계 다양한 여성 산악인과 함께 세계 기록을 달성하게 되어 기쁘며, 안전하게 성공적으로 등반을 마쳤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행사에 스위스 대표 중 한 명으로 참가한 역사학자 마리-프랑스 헨드릭스(Marie-France Hendrikx)는 등반 성공 후 “여성들만 참가한 이번 모험은 긍정적인 에너지와 열정으로 가득 찬 체험이었다. 산악 스포츠의 역사는 이번 행사로 여성이 쓴 챕터 하나가 추가되며 더욱 풍성해졌다. 이번 행사가 더 많은 여성들에게 영감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그 감회를 밝히기도 했다.

이번 행사는 기존에 알라린호른 등반으로 예정되어 있었으나, 기상 악화로 인해 브라이트호른으로 변경됐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