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김동연 당선인, 도지사 공관 대신 청사 주변 아파트로
  • 장성윤 기자
  • 승인 2022.06.20 23:04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도지사 공관 대신 광교 신청사 주변 아파트에 입주하기로 했다. 경기도지사 공관이 도민과의 소통 장소로 활용될 예정이다.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

20일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 측은 기존 경기도지사 공관을 근대문화유산으로 보존하고, 다양한 도민들과의 만남의 공간으로 사용한다고 밝혔다. 김 당선인은 공관 활용과 관련해 경기도민들을 포함한 각계각층 의견을 청취한 결과,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수원시 팔달구 화서동에 위치한 경기도지사 공관은 1967년에 건축된 지상 2층 규모의 단독주택이다. 김 당선인측은 해당 건물을 근대문화유산으로 보존하는 한편, 도 행사와 정례적인 도민소통의 공간으로도 활용하겠다는 계획이다.

김 당선인은 2015년부터 2년여 간 아주대 총장 재임시절, 총장 집무실을 학생들과의 소통 장소로 활용한 바 있다. 김 당선인은 앞으로도 도의 예산지원 없이 사비로 주거지를 유지할 예정이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