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편스토랑 이찬원, 직접 만든 수제 된장으로 우거지 된장지짐 완성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2.06.17 21:46
  • 댓글 1
KBS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찬원이 구수한 손맛을 자랑한다.

17일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여름의 맛’을 주제로 한 7월의 메뉴 개발 대결이 시작된다.

그 중 편셰프 첫 도전에 우승을 차지, 품절 대란까지 일으킨 국민아들 이찬원은 특별한 요리를 공개한다.

이찬원은 바쁜 스케줄에도 요리로 힐링하는 야무진 일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각종 반찬을 만들어 친구들에게 나눠주는가 하면, 집에서 직접 김치를 담그고 침실 베란다에 각종 나물을 말려 먹는 모습을 공개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편스토랑’ 식구들도 “27살 자취남 맞나?”, “이런 귀한 청년이 어디 있나?”라며 감탄했을 정도다.

이날 공개된 VCR에서도 이 같은 이찬원의 구수한 손맛이 빛났다. 요리를 준비하던 이찬원은 “잘 말랐나?”라고 중얼거리며 침실로 들어섰다. 이찬원이 향한 곳은 역시나 침실 베란다에 있는 ‘나물의 방’. 시래기, 무말랭이, 표고버섯 등을 직접 말려 먹었던 이찬원이 이번에 말려 놓은 것은 배추 우거지였다. 이찬원은 정성껏 널어놓은 배춧잎들의 상태를 살피며 “한 번 데쳐서 말렸다. 그러면 부드러운 식감이 좋다”라고 직접 말린 우거지에 뿌듯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찬원의 나물의 방을 처음 본 집밥퀸 오윤아는 큰 눈이 더 커지며 “정말 대단하다”를 연발했다.

우거지로 어떤 요리를 할지 궁금증이 모아지는 가운데 이찬원은 냉장고에서 커다란 통을 꺼냈다. 통 안에 들어있는 것은 된장. 그러나 이 된장은 평범한 된장이 아니었다. 이찬원이 메주가루를 사서 직접 만든 된장이라는 것.

이찬원은 “꼭 만들어보고 싶었는데 이번에 처음으로 만들어봤다”며 된장을 만드는 과정을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직접 만든 수제 된장을 살짝 맛본 이찬원은 “너무 잘 됐다”라며 역시 뿌듯한 만족의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렇게 홈메이드 우거지와 된장이 준비됐고, 이찬원은 손맛을 더해 군침이 꼴깍 넘어가는 우거지 된장지짐이를 완성했다.

이날 이찬원이 준비한 요리는 이찬원 인생에 특별한 의미가 있는 누군가를 위한 선물이었다고. 그 주인공과 얽힌 이찬원의 뭉클한 스토리가 공개되는 ‘편스토랑’은 6월 17일 금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도월수 2022-06-17 22:32:03

    이찬원 불후의명곡 편스토랑 기사를 올려주시고
    널리전달 댔어음 좋겠읍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