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싸이 흠뻑쇼 세균 위험 마스크 교체 등 적정 조치 필요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2.06.17 01:06
  • 댓글 0
사진 : 피네이션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방역당국이 싸이 흠뻑쇼 세균 위험 관련 조치에 대해 언급을 했다.

최근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가 풀리면서 각종 콘서트, 지역 축제 등 다중 밀집 행사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방역 당국이 가수 콘서트 등 공연 현장에서 뿌린 물에 마스크가 젖을 경우 세균 번식 등 위험이 높다고 밝혔다.

16일 고재영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위기소통팀장(질병관리청 대변인)은 이날 오전 백브리핑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가 적용되는 대형 야외공연에서 마스크가 젖으면 바이러스 차단 기능이 떨어져 감염 위험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물에 젖은 마스크는 세균번식 등 위험이 높아서 마스크 교체 등 적정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또한 질병청은 공연 방식 자체가 현 상황에 방역지침 위반 소지가 있는지 묻는 질문에 대해 “현재 방역지침상 공연 중 물을 뿌리는 행위 등을 금지하는 규정은 없다”고 밝혔다.

단, “일반적으로 땀이나 물에 젖은 마스크 쓰기를 권하지 않는다. 세균 감염 등 위생상 이유와 습기로 인해 호흡이 어려워 마스크를 계속 착용하는 것이 어렵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가수 싸이는 지난 4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싸이 흠뻑쇼 SUMMER SWAG 2022’의 공연 개최 소식을 알렸다. 이번 공연은 2019년 여름에 열린 ‘싸이 흠뻑쇼 2019’ 이후 3년 만으로 7월 9일부터 8월 27일까지 전국 투어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