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광명시선관위, 점자형 선거공보 엉터리 발송...직무태만 '도마위'선거 코앞인데 시각장애인들 어쩌라고...대형사고 치고 위탁업체 탓?
  • 장성윤 기자
  • 승인 2022.05.23 22:13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광명시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조정현)가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중증 시각장애인 가정에 선거구가 다른 점자형 선거공보를 잘못 발송하는 대형사고를 첬다.

광명시선관위가 중증시각장애인 가정에 선거구가 뒤바뀐 점자형 선거공보를 발송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번 사태는 광명시 제2선거구에 거주하는 시각장애인 유권자들이 2선거구가 아닌 1선거구 후보자들의 점자형 선거공보를 받았다고 문제를 제기하면서 드러났다. 피해사례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27일부터 사전투표가 시작되는데 광명시선관위의 실수로 시각장애인들은 자신의 지역에 출마한 후보자가 누구인지 알지 못하고 투표해야 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발생한 셈이다. 광명시에 거주하는 증중 시각장애인 유권자는 1선거구 52명, 2선거구 73명, 3선거구 92명, 4선거구 67명 등 총 284명이다. 

광명시 선관위는 문제가 제기되자 부랴부랴 사태 수습에 나서겠다는 입장이지만 책임론은 거세질 전망이다.

유재호 경기도 시각장애인협회 광명지회장은 “광명시선관위 공무원들의 선거관리업무 태만과 기강 해이로 시각장애인들의 투표권이 침해 당하고 있다”며 “도무지 납득할 수 없는 이번 사태를 이대로 묵과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광명시선관위는 “이런 일이 처음이라 당황스럽다”며 상황을 파악 중이다. 광명시선관위 관계자는 “선거 업무량이 많아 업체에 위탁을 줬는데 우편물 분류 과정에서 착오가 있었던 같다”며 “시각장애인들을 대상으로 일일이 확인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고, 잘못 받았다는 연락이 오면 다시 전달하겠다”고 해명했다.

선거 코앞에서 벌어진 광명시선관위의 어처구니 없는 행태에 시각장애인들의 참정권이 차별받고 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