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지금부터, 쇼타임!' 박해진-진기주-김종훈, 운명처럼 얽힌 삼각관계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2.05.14 11:40
  • 댓글 0
사진 :MBC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MBC 토일드라마 '지금부터, 쇼타임!'(극본 하윤아 연출 이형민·정상희 제작 삼화네트웍스)이 심상치 않은 삼각 사랑의 전개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지금부터, 쇼타임!'은 잘나가는 카리스마 마술사 차차웅(박해진 분)과 정의로운 열혈 순경 고슬해(진기주 분)의 귀신 공조 코믹 수사극이다. 여기에 차차웅 집안의 장군신 최검(정준호 분), 차차웅에게 고용된 귀신3인방(정석용, 고규필, 박서연 분), 파출소 막내순경 이용렬(김희재 분)의 러브스토리 등 다양한 인물들이 엮이면서 이전에 본 적 없었던 스토리로 흥미진진함을 선사할 종합선물세트 같은 작품이다.

이에 극중 차차웅(박해진 분)-고슬해(진기주 분)-서희수(김종훈 분)의 운명처럼 얽힌 삼각관계가 본격적으로 진행되며 설렘을 유발하고 있다. 차웅과 슬해는 처음에는 서로 맞는 것 하나 없는 원수같은 관계였지만 차츰 서로의 숨겨진 진실에 접근하며 마음을 열어간다.

함께 사건을 겪으며 차웅과 슬해는 서로를 좋아하게 됐지만 선뜻 먼저 얘기하지 못하고 슬해는 어린시절부터 짝사랑해 온 희수과 차웅 두 남자 사이에서 깊은 고민을 하게 된다. 차웅과 슬해는 묘한 감정 속에서 시민경찰 활동을 하러 보육원에 갔다가 슬해를 오랫동안 알아온 사람들에게 슬해의 어린시절 이야기를 듣게 된다. 슬해 또한 술에 취해서 그동안 외로웠던 차웅의 깊은 속마음을 듣게 되고 서로에게 마음을 열게 된다. 결국 차웅은 "나도 할 수 있다고 사랑"이라며 슬해에게 그 다운 돌직구 고백을 전한다.

한편, 그동안 짝사랑남으로 슬해의 마음을 애타게 해온 서희수 형사는 슬해에게 차웅이 나타나며 마음이 열린다. 이유 없이 슬해를 싫어하던 아버지때문에 자신의 마음을 숨겨온 희수는 슬해를 여자로 보며 마음을 털어놓고 두 사람 사이에 묘한 기류가 흐르게 된다.

이처럼 점점 점입가경을 이루는 삼각관계 속에 과연 세 사람의 마음의 향방은 어떻게 전개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지금부터, 쇼타임!'은 새롭게 선보이는 MBC 토일드라마로 편성, 토요일 저녁 8시40분, 일요일 저녁 9시에 시청자들과 만난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