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미운 우리 새끼' 박군, 한영에게 깜짝 2차 프러포즈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2.05.14 11:36
  • 댓글 0
사진 : 방송캡쳐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가수 박군이 아내 한영에게 2차 프러포즈를 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에서는 박군이 이상민, 임원희와 함께 자신이 살았던 옥탑방에 모여 한영에게 깜짝 프러포즈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박군은 한영을 위해 직접 꽃길을 만든 것에 이어 손편지와 현수막까지 준비해 옥탑방에 도착한 한영을 깜짝 놀라게 했다.

박군은 꽃길을 걸어온 한영에게 직접 준비한 편지를 낭독했다. 박군은 "사실 결혼을 하지 못하고 계속 혼자 살 줄 알았다. 나의 겉모습보다는 사람 박준우를 사랑하고 진심으로 가족같이 대해줄 여자가 없을 것 같았는데 그때 이 사람이구나 하고 결심이 들었다. 사람은 평생 살면서 3번의 기회가 온다는데 내 첫 번째 기회는 특전사에 간 것이고 두 번째는 우리가 만난 것, 마지막은 함께 기회를 잡아보려고 한다"라며 청혼했고, 한영이 승낙하자 결혼반지를 끼워주며 프로포즈를 완성했다.

이어 그는 한영을 향해 "많이 부족하고 변변치 않지만 사람 박준우만 보고 믿고 따라와 줘서 고맙다"라며 입맞춤으로 굳건한 사랑을 보여줬다. 프러포즈를 지켜본 모벤져스와 MC들은 감동의 박수와 함께 "두 사람이 잘 되었으면 한다"라고 축하했다.

박군은 프러포즈를 도운 임원희와 이상민을 위해 직접 백숙을 준비했다. 박군은 예비 신부를 먼저 챙겨주는 자상한 모습과 동시에 형들을 챙기며 듬직한 예비 신랑의 면모를 보였고 한영은 "박군에게도 감동이었지만 오빠들에게 너무 감사하다. 항상 (박군을) 잘 챙겨주셔서 감사하다"고 공진단을 선물했다.

이어 임원희와 이상민은 두 사람을 위해 결혼 생활 조언을 했다. 박군과 한영은 결혼을 준비하면서 다투지 않았냐는 이상민의 질문에 "다툰다기보다는 사소한 이유로 의견이 엇갈리는 경우가 많았다. 모바일 청첩장에 들어갈 영상을 고를 때 아무것이나 하자는 의견과 안된다는 의견이 충돌하는 식이었다"라고 답했고 임원희와 이상민은 "아무거나는 절대 해서는 안 되는 말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신혼 초 주의해야 할 점을 묻는 박군에게 "아내의 말을 잘 들어라. 서로 내 말이 맞다고 생각하는 순간 싸우게 되는데 후에 생각해 보면 아내의 말이 맞는 경우가 많았다. 싸우더라도 하루를 넘기지 말고 각방을 쓰지 마라"라고 조언했다.

박군은 싸운 후 자신만의 화해 비법을 공개했다. 박군은 "화가 나면 냉정해지는 면이 있어서 화나는 것보다 무섭다. 말로도 해결이 안 될 때 저만의 최후의 수단으로 일단 안겨서 애교를 부린다"며 장면을 재연했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