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하연수 일침 “내일 출근 안 하세요?”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2.05.14 11:08
  • 댓글 0
사진 : 하연수 인스타그램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하연수가 악플러에게 일침을 가했다.

13일 배우 하연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네티즌이 남긴 악플을 공개했다.

악플러는 하연수에게 "그냥 일본인하라. 전부터 느낀 거지만 일본인같이 생겼고 일본인 후손같다. 그냥 일본으로 귀화해서 살라"고 했다.

이에 하연수는 댓글로 "일본인이 되라니. 제 부모님도 상사도 아닌데 이상한 명령을 하시는군요. 저는 영원히 한국인입니다. 같은 한국인으로서 그쪽의 망언이 부끄럽습니다"라고 대응했다.

그러면서 "더구나 까칠한 건 그쪽 같은데요. 그쪽같은 사람 때문에 저는 단호한 대응을 이어나갈 뿐입니다"라며 "혹시 내일 출근 안 하세요? 소중한 팬 분들과 친구들을 위한 제 공간에서 이러지 마시고 내일을 위해 잠 푹 주무세요. 당신의 무용한 형언은 제게 그 어떤 영향도 주지 않아요. 그럼 안녕히!"라고 일침을 가했다.

최근 하연수는 포털사이트에 프로필이 삭제가 되면서 은퇴설이 불거졌다. 그녀는 현재 일본에서 미술 유학 중이며 은퇴설을 부인한 바 있다.

다음은 하연수 악플러 일침 글 전문

일본인이 되라니. 제 부모님도 상사도 아닌데 이상한 명령을 하시는군요. 저는 영원히 한국인입니다. 같은 한국인으로서 그쪽의 망언이 부끄럽습니다.

더구나 까칠한 건 그쪽 같은데요. 그쪽같은 사람 때문에 저는 단호한 대응을 이어나갈 뿐입니다. 혹시 내일 출근 안 하세요? 소중한 팬 분들과 친구들을 위한 제 공간에서 이러지 마시고 내일을 위해 잠 푹 주무세요. 당신의 무용한 형언은 제게 그 어떤 영향도 주지 않아요. 그럼 안녕히!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