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싸이 조폭 루머, “가장 황당했다”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2.05.10 10:47
  • 댓글 1
사진 : 방송캡쳐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싸이 조폭 루머가 주목을 받았다.

지난 8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새끼(미우새)'에서는 최근 9집 앨범 ‘싸다9’를 발표하고 컴백한 싸이가 출연했다.

이날 '미우새' MC신동엽이 "회식 자리에서 춘 막춤 때문에 가수 데뷔를 하게 됐다는 게 맞는 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싸이는 "제가 그 당시 이정현 씨랑 같은 회사였다. 사장님이 제 비주얼에 진노하셔서 얼굴 없는 가수로 데뷔할 예정이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사이버 가수 아담처럼 음악만 내려고 했었는데 이정현 씨가 '와'라는 노래로 1위 하고 회사 회식을 같이 갔다. 제가 테이블 위에 올라가서 마이크를 가랑이 사이로 빼서 (마이크를 입에 가져다 댄) 이 상태로 사장님이 음악을 멈추셨다. 그거 방송 나가서 하자고. 그 춤을 보고 나니까 생긴 게 말이 된다고"라며 회상했다.

이날 싸이와 절친인 MC서장훈은 "싸이가 2001년 '새'라는 노래로 데뷔했을 때 센세이션했다. 근데 루머가 따라다녔다. 싸이가 고위층 자녀다, 아버지가 PD다 이런 루머들이 있었다. 제일 황당한 루머는 뭐였냐"고 물었다.

이에 싸이는 "내가 조폭이라는 루머"라면서 "흥을 못 참아서 데뷔한 조폭 막내다. 이런 말이 많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nicole 2022-05-12 07:27:42

    이경규 강호동 신동엽은 이제 그만 tv에서 보디 않았으면 좋겠다 지나간 몇십년을 봤는데 너무 피곤스럽다.내 주위의분글도 똑같이 하는말이다.그렇게 인물이 없나고??참신한 다른 MC로 바뀌었으면 좋겠다.1도 웃기지 않으면서 센스도 없고 재치도 고갈된 그들을 정녕 봐야만 하는가??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