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김지하 별세 장지는 부인이 묻힌 원주 흥업면 선영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2.05.10 00:32
  • 댓글 0
사진 : 영상캡쳐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타는 목마름으로', '오적' 등의 작품을 남긴 저항시인 김지하(본명 김영일)가 8일 별세했다. 향년 81세.

토지문화재단에 의하면 최근 1년여 동안 투병생활을 해 온 고인은 이날 오후 4시쯤 강원도 원주 자택에서 타계했다.

1941년 전남 목포에서 태어난 고인은 1966년 서울대 미학과를 나와 1969년 '시인'지에 '황톳길', '비' 등 5편의 시를 발표하며 정식 등단, 이후 유신 독재에 저항하는 민주화의 상징이자 민족문학 진영의 대표 문인으로 주목받았다.

1970년 국가 권력을 풍자한 시 '오적'으로 구속되는 필화를 겪고 1974년 민청학련 사건을 배후 조종한 혐의로 사형 선고를 받았다가 무기징역으로 감형된 뒤 1980년 형 집행정지로 석방됐다.

고인의 대표작으로는 '황토', '타는 목마름으로', '오적', '애린' 등의 시집과 산문집 '생명', '율려란 무엇인가' 등이 있다.

고인은 아시아 아프리카 작가회의 로터스 특별상과 국제시인회의 위대한 시인상과 브루노 크라이스키상, 만해문학상, 정지용문학상 등을 수상했으며 노벨문학상·노벨평화상 후보에도 올랐다.

고인은 1973년 소설가 박경리의 딸 김영주 씨와 결혼했으며 토지문화재단 이사장이던 김씨는 2019년 세상을 떠났다.

유족으로는 아들인 김원보 작가·김세희 토지문화재단 이사장 등이 있다.

고인의 빈소는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11일이다. 장지는 부인이 묻힌 원주 흥업면 선영이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