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소하택지주민대책위, 시장실 앞 철야농성 중 연행대책위, 갈곳없이 강제철거라니..광명시, 법적근거 없어 난감
  • 장성윤
  • 승인 2006.01.24 00:00
  • 댓글 0

▲ 전국철거민협의회 소하택지개발 주민대책위원회 주민 30여명은 지난 23일 광명시청 시장실 앞에 진입해 철야 농성을 벌였다. 사진은 공무원,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는 주민들의 모습이다.
지난 23일 전국철거민협의회 소속 소하택지개발 주민대책위원회 30여명이 광명시청 시장실 앞에서 철거민을 위한 이주대책을 세워줄 것을 요구하며 철야농성을 하다가 24일 오전 주민 4명이 연행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이들은 23일 오후 4시경 시장실 앞에 진입해 시청 공무원들과 몸싸움을 벌였고 사태가 심각해지자 오후 8시 30분경 경찰 1중대 80명이 진압을 위해 투입됐다.

대책위 주민들은 “2004년 11월 화재로 인해 집을 잃고 나무로 집을 지어 생활하면서 난방비 4만9천원을 받았다” 며 "백재현 시장과의 면담을 요구했으나 아무런 답변도 없이 거부하고 있고 시와 주택공사가 서로 책임을 미루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 김거환 홍보부장은 “주민들이 인간적인 차원에서 이주대책을 마련해달라고 민원을 제기하는데 민원은 해결하지도 않고 사업승인을 해주고 2월부터 강제철거를 한다면서 주민들의 생존권을 유린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법적으로 이 지역 주민들이 받을 수 있는 이주비는 100~200만원선. 이에 광명시와 주택공사는 법적으로 보상할 수 있는 근거가 없다며 난감해하고 있는 실정이다. 소하택지지구는 10월 31일부터 롯데건설이 개발 중이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