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 직접 범죄자 찾아간다 ‘흥미진진’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2.01.15 14:18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이 범죄자를 찾아간다. 

1월 14일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극본 설이나/연출 박보람/제작 스튜디오S/투자 wavve)이 베일을 벗었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첫 회는 치밀한 스토리, 과감하고 디테일한 연출, 명품 배우들의 열연이 어우러져 숨 막히는 흡인력과 몰입도를 선사했다. 특히 사람의 마음을 헤아리는 경찰 송하영(김남길 분) 캐릭터가 시청자 마음을 사로잡았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1회에서 송하영은 하나의 살인사건을 집요하게 파고들었다. 송하영이 근무하는 동부서 강력반 반장(정만식 분)은 해당 사건의 범인을 피해자의 애인 방기훈(오경주 분)으로 지목, 강압 수사 끝에 자백까지 받아냈다. 하지만 송하영의 감은 달랐다. 모든 정황이 방기훈을 범인으로 가리키고 있지만, 송하영이 보기에 방기훈의 눈빛은 범인의 것이 아니었다. 

그러던 중 송하영에게 강한 의문을 남긴 범죄자가 등장했다. 일명 ‘빨간 모자 사건’으로 불리는 연쇄 성폭행 사건의 범인 양용철(고건한 분)이었다. 양용철이 방기훈은 범인이 아니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한 것. 이에 정말 방기훈은 범인이 아닌 것일지, 송하영이 방기훈 사건의 진실을 밝혀낼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치솟았다. 

이런 가운데 1월 15일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제작진이 2회 방송을 앞두고 양용철과 마주한 송하영의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사진 속 송하영은 특유의 진지하고도 깊은 눈빛으로 양용철을 응시하고 있다. 반면 양용철은 표정, 눈빛, 제스처까지 모두 다소 과장된 느낌이다. 경찰과 범죄자라는 것 외에도 분위기와 느낌까지 상반된 둘의 만남이 강렬한 임팩트를 남긴다. 

이와 관련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제작진은 “오늘(15일) 방송되는 2회에서는 송하영이 범죄자 양용철을 직접 찾아간다. 이 만남은 이후 송하영이 범죄행동분석관, 프로파일러가 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다. 해당 장면 속 김남길의 압도적인 연기력은 숨막히는 몰입도로 이어질 것이다.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과연 송하영은 범죄자 양용철과 무슨 대화를 나눴을까. 그는 방기훈 사건의 진실을 밝혀낼 수 있을까.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고, 한 순간도 마음을 내려놓을 수 없는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2회는 1월 15일 토요일 바로 오늘 밤 10시 방송된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