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공작도시’ 김강우, 숨겨두던 은밀한 감정 폭발했다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2.01.07 11:47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공작도시’ 김강우의 은밀한 감정이 폭발했다. 

사랑도, 권력도 무엇 하나 자신의 뜻대로 할 수 없었던 남자가 마음이 가는 대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자신의 의지로 성공하려 하고, 원하는 여자를 얻고자 애를 쓰고 있다. JTBC 수목 드라마 ‘공작도시’ 속 정준혁(김강우 분)의 이야기다. 

1월 6일 방송된 JTBC 수목 드라마 ‘공작도시’ 10화에서는 정준혁이 알 수 없는 이유로 끌리는 여자 김이설(이이담 분)에게 자신의 마음을 직접적으로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간 김이설을 향해 은밀하게 감정을 표현하던 정준혁의 욕망이 터지면서 극도 파격적인 흐름으로 접어들었다. 

이날 정준혁은 토크 콘서트 준비를 위해 아내 윤재희(수애 분)와 김이설의 직장인 미술관으로 향했다. 사심 가득한 마음을 드러내도 자신에게 선을 긋던 김이설에게 상처를 받았지만, 구애를 멈출 수는 없었던 것. 끌어오르는 감정을 감추지 못한 정준혁이 김이설을 커튼 뒤로 몰래 끌어당기는 장면에서는 극의 텐션이 최고조로 치솟았다. 

김강우는 이성을 잃어가는 정준혁의 감정을 100% 전달했다. 김이설을 탐하는 눈빛과 숨소리 가득한 목소리로 “너하고 나 둘 뿐이다”라며 건넨 말은 정준혁의 욕망을 표현하기 충분했다. 

특히 그간 간접적인 표현들로만 관심을 드러내던 정준혁이 “너를 통해 온전한 나를 느끼고 싶다”, “(이혼을) 했으면 좋겠나”라고 적극적으로 다가서는 모습이 그려지며 숨막히는 긴장감을 유발했다. 

이날 엔딩에서 정준혁은 자신을 제어하지 못하고 김이설의 얼굴을 감싸쥐며 입술 앞까지 다가섰다. 커튼 밖에서는 김이설과 유대를 형성하고 있던 윤재희가 이들의 대화를 모두 엿들으면서 더욱 큰 갈등이 예고되기도. 

사랑도, 권력도 모두 얻고자 하는 정준혁의 본격적인 움직임이 시작됐다. “한 번도 내 인생을 가져본 적이 없다”라며 처절한 욕망을 예고한 그의 한 마디가 ‘공작도시’와 시청자의 마음을 모두 쥐고 흔들었다. 한편, JTBC 수목 드라마 ‘공작도시’는 매주 수목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