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어사와 조이’ 옥택연X김혜윤, ‘두근두근’ 로맨스 시동?!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1.11.23 13:50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어사와 조이’ 옥택연, 김혜윤이 설레는 로맨스에 본격 시동을 건다.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연출 유종선·남성우·정여진, 극본 이재윤,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몽작소) 측은 23일, 설렘 기류가 포착된 라이언(옥택연 분)과 김조이(김혜윤 분)의 변화를 공개했다. 다정한 눈맞춤부터 달달한 꽃밭 데이트까지, 관계의 변곡점을 지나는 대환장 콤비의 모습이 두근거림을 더한다. 

지난 방송에서는 잠깐의 이별 뒤 다시 뭉친 수사단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태서(이재균 분)와의 진검승부 끝에 승리를 차지한 이언. 조이는 갑비고차로 떠나기 직전 보리(채원빈 분)의 유품이 치부책임을 알게 됐다. 치부책에 적힌 탐관오리들을 벌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증좌가 필요한 상황. 이언과 수사단은 남사당패로 위장해 소양상단의 본거지인 ‘산채’를 공격할 계획을 세우며 또 한 번의 짜릿한 수사쇼를 예고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조이언(조이X이언)’의 심상치 않은 변화가 담겨있어 설렘을 유발한다. 스치기만 해도 으르렁대던 때와 달리 다정한 눈맞춤이 두근거림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한 방에서 동침하는 이언과 조이의 모습도 포착됐다. ‘불도저 여인’답게 이언의 첫 입맞춤을 가져갔던 조이. 초밀착된 거리에서 잠든 이언을 내려다보는 반짝이는 눈빛이 흥미를 자극한다. 또 다른 사진 속, 아름드리 핀 꽃밭 한가운데서 음식을 나눠 먹는 두 사람의 다정한 한때가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설렘으로 물들인다. 파란만장한 암행 수사 속에서 피어오르기 시작한 이들의 설렘이 어떻게 만개할지 궁금증을 더한다. 

오늘(23일) 방송되는 ‘어사와 조이’ 6회에서는 소양상단 본거지인 ‘산채’에 잠입하기 위해 새로운 작전을 꾸미는 수사단의 모습이 그려진다. 패배를 맛본 ‘빌런’들의 반격도 거세지면서 쉽지 않은 싸움을 예고한다. ‘어사와 조이’ 제작진은 “이언과 조이는 위기를 뛰어넘으며 한 발 더 가까워진다. 물오른 수사쇼와 함께 설렘 포텐도 제대로 터질 것”이라며 기대 심리를 자극했다.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 6회는 오늘(23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