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송혜교 흔든 장기용 한마디 “나 보고 싶었니?”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1.11.21 14:19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장기용이 송혜교의 마음을 흔들었다.

11월 20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극본 제인/연출 이길복/크리에이터 글Line&강은경/제작 삼화네트웍스, UAA/이하 ‘지헤중’) 4회는 수도권 기준 시청률 8.5%를 기록하며 금토드라마 및 동 시간대 전 채널 시청률 1위 행진을 이어갔다. 순간 최고 시청률은 10.4%까지 치솟았다. ‘지헤중’의 짙은 멜로 감성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이다. (닐슨코리아)

이날 방송에서는 10년 전 슬픈 연결고리를 알고 밀어내려는 하영은(송혜교 분)과, 그럼에도 하영은에게 다가서는 윤재국(장기용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두 사람의 감정이 깊어질수록, 그동안 어긋났던 두 사람의 인연이 드러날수록 시청자들은 더욱 애타는 마음으로 이들을 지켜보게 됐다.

윤재국은 하영은에게 윤수완이 자신의 형이며 10년 전 죽었다고 말했다. 윤수완은 10년 전 하영은을 만나러 가던 중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전 연인 윤수완의 죽음을 처음 알게 된 하영은은 허망한 슬픔에 빠졌다. 하영은에게 윤수완은 처음으로 머리가 아닌 가슴으로 한 선택이었다. 그렇기에 연기처럼 사라진 윤수완의 존재는 10년 내내 하영은의 가슴을, 마음을 꽉 쥐고 있었던 것이다.

윤수완의 죽음만큼 하영은의 마음을 아프게 한 것은 윤재국과 윤수완의 관계였다. 하영은은 윤재국과 마주쳤을 때도 애써 모른 척 지나쳤다. 그렇게 윤수완의 동생인 윤재국에 대한 자신의 감정을 내려놓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사랑은 내려놓고 싶다고 내려놓을 수 있는 것이 아니었다. 하영은은 친구 전미숙(박효주 분) 앞에서 참았던 눈물을 흘리며 감정을 쏟아냈다.

하영은은 “사실 그때 나 어떡하지 그랬다. 그 사람 형이 수완이라고 그러는데 나는 이 사람 어떡하지 그랬었다. 어떡하지. 나?”라며 꾹꾹 눌러왔던 마음을 털어놨다. 어느덧 하영은의 가슴속에 윤수완보다 윤재국이 더 크게 자리 잡고 있었던 것. 떨어지는 눈물방울 속 하영은의 가슴 시린 슬픔이 시청자들의 눈물샘까지 터뜨렸다.

하영은은 윤수완을 만나고 돌아오는 길, 윤재국에게 이별을 고했다. 윤재국은 물러서지 않았다. 물러설 수 없었다. 어머니 민여사(차화연 분)와의 대화가 죽은 형을 떠올리게 해도, 신유정(윤정희 분)이 막아서도. 그만큼 윤재국 마음속 하영은은 이미 큰 존재가 된 것이다. 결국 윤재국은 하영은을 찾아왔다. 그리고 말했다. “하나만 대답해. 나 보고 싶었니? 나는 너 보고 싶었어”라고.

윤재국의 한마디는 하영은은 물론 TV 앞 시청자들 마음까지 흔들었다. 심장이 멎을 듯한 떨림을 선사하고, 시청자 가슴을 쿵 내려앉게 하는 ‘지헤중’의 특별한 엔딩이 또 빛난 것. 슬픈 운명 속에서도 거부할 수 없는 사랑에 빠진 하영은과 윤재국의 감정이 고스란히 드러난 4회 엔딩이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하영은과 윤재국의 10년 전 또 다른 인연이 공개됐다. 하영은과 윤수완의 첫 만남이 사실은 하영은과 윤재국의 첫 만남이었어야 했던 것. 이외에도 늘 하영은의 마음을 들어주던 친구 전미숙에게 불길한 일이 암시됐으며, 황치숙(최희서 분)과 석도훈(김주헌 분)의 관계에서도 변화가 포착됐다. 촘촘하면서도 빠른 ‘지헤중’의 스토리 및 전개가 돋보였다.

하영은과 윤재국은 연인이 될 수 있을까. 60분 내내 시청자의 가슴을 애태우고 흔드는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