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한쪽에선 사업자로, 다른쪽에선 고발...경기도의회, 개발제한구역 법령 개선해야
  • 이순금 기자
  • 승인 2021.10.26 22:34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이순금 기자> 경기도의회 개발제한구역 특별위원회(위원장 이창균, 더불어민주당, 남양주)는 25일 경기도의회 소회의실에서 「개발제한구역 관련 법령 및 제도 개선」이란 주제를 가지고, 도의원, 경기도, 관련전문가 및 시민단체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토론회를 가졌다.

토론회에서 발제자로 나선 한국부동산산업학회 송상열 박사는 '개발제한구역의 종합적인 정책방향'에 대한 주제발표를 하면서 개발제한구역 해제와 주민에 대한 정당한 보상, 훼손지 정비사업 등에 대하여 설명하였다. 또한, 지방자치단체에서 한쪽 부서에서는 보조사업하라고 보조사업자로 선정해주고 다른 한쪽 부서에서는 해당보조사업으로 검찰에 고발하는 행태를 꼬집기도 하였다.

이날 참석한 주민들은 토지주의 희생을 강요하는 국토부의 훼손지정비사업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며, 국회와 정부로부터 “정당한 보상”에 대한 입법을 촉구하였다.

이창균 특별위원장은 “훼손지정비사업 관련 기부채납의 10% 완화와 기간의 3년 연장 내용이 담긴 법률안들이 국회를 통과 못하고 있다. 그렇다고 좌절해선 안된다. 오늘 토론회 같이 지속적으로 노력해서 국회와 정부의 문을 두드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이순금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순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