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광명~서울 고속도로 지하화 협약...광명시 분담금 330억
  • 장성윤 기자
  • 승인 2021.10.13 16:30
  • 댓글 1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국토교통부가 지하화를 약속했다가 지상 건설로 계획을 변경하면서 주민 반대에 부딪혀 6년 넘게 사업추진에 난항을 겪던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의 지하화가 최종 합의됐다.

13일 광명시와 서서울고속도로(주)(이하 '서서울(주)')는 광명시청 중회의실에서 원광명마을에서 부천시계까지 1.5km 구간을 지하로 건설키로 협약을 체결했다.

광명시와 서서울고속도로 주식회사가 13일 광명시청 중회의실에서 광명~서울 고속도로 지하화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광명시)

협약서에는 광명~서울 고속도로 지하화 사업 시행주체, 사업비 분담규모와 방법 등에 필요한 사항을 담았고, 광명시는 지하화 건설비용 815억원 중 330억원을 정액 분담키로 했다. 

광명시 분담분인 330억원은 광명시흥 3기 신도시 개발사업의 수익자 부담원칙에 따라 LH공사가 전액 지원키로 지난 6월 광명시와 합의한 바 있다. 광명시와 LH공사는 2022년 광명시흥 3기 신도시가 지정되는대로 이와 관련해 추가 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광명~서울 고속도로는 광명시 가학동에서 서울시 강서구 방화동을 잇는 총 길이 20.2km의 민자고속도로로, 수도권 서남부지역 교통난 해소 및 남북 경협 활성화 지원노선 구축 등을 위해 2024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박승원 광명시장, 노성훈 서서울(주) 대표이사를 비롯해 지하화가 합의되기까지 지원한 광명갑 임오경 국회의원도 함께 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광명시민이 한 마음으로 노력하여 광명-서울 고속도로 지하화를 이끌어냈다”며 “광명시 미래를 위해 광명·시흥 신도시와 함께 광명-서울고속도로 건설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오경 국회의원은 "광명~서울 고속도로가 지상으로 건설되면 광명시가 동서로 단절돼 지역발전을 심각하게 저해할 우려가 있어 꾸준히 챙겨온 사안인데 국토부와 원만한 합의가 진행되고, 인근 지역 국회의원들과 한목소리를 내 지하화를 확정짓게 됐다"며 "토지보상과 광명시 부담금 재원 확보 등 향후 과제를 해결하고, 광명~서울 고속도로가 남북평화의 중추신경으로 개성과 평양까지 가는 통일도로가 되도록 꼼꼼히 챙기겠다"고 밝혔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