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현행 거리두기 2주 더 연장...결혼식-돌잔치 완화
  • 장성윤 기자
  • 승인 2021.10.01 14:50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정부가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4일 0시부터 17일 24시까지 2주 더 연장하고 사적모임 인원 제한도 그대로 유지키로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일 코로나19(COVID-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가 적용되며, 접종완료자를 포함해 수도권 6명, 비수도권 8명의 최대 모임인원도 계속 유지된다. 전면 중단된 지역축제의 경우 여전히 취소나 연기, 온라인(비대면) 등으로만 진행해야 한다.

다만 결혼식과 돌잔치, 실외 체육시설 관련 거리두기는 백신 접종완료자를 중심으로 완화된다. 현행 49명, 식사를 제공하지 않는 경우 99명까지 허용하던 결혼식은 식사제공시 접종완료자 50명을 포함해 최대 99명, 식사제공을 하지 않은 경우는 접종완료자 100명을 포함해 최대 199명까지 인원이 확대된다. 돌잔치도 비수도권(3단계)은 최대 16명, 수도권(4단계)는 사적모임 인원제한 범위내에서 가능했지만 접종완료자로만 추가할 경우 최대 49명까지 가능하다.

야구장, 축구장 등 실외 스포츠 영업시설은 4단계에서 사적모임 인원 제한이 적용됐지만 접종 완료자로만 인원을 추가할 경우 3단계와 마찬가지로 경기구성 최소 인원이 허용된다.

정부는 앞으로 2주간 예방접종률과 유행상황을 지켜본 후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전환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접종완료자 중심으로 제한을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