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검은 태양’ 안지호, 강렬 존재감 발산 ‘이유 있는 기대주’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1.10.01 12:44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검은 태양’ 배우 안지호가 짧은 등장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남겼다.

지난 9월 25일(토) 밤 10시에 방송된 MBC 창사 6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 4회 엔딩이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었다. 주인공 한지혁(남궁민 분)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국정원 내부 배신자가 서수연(박하선 분)일 수도 있다는 결정적 단서가 드러났기 때문. 이 단서를 제공한 사람은 바로 베일에 싸인 채 사망한 국정원 요원의 아들 최상균(안지호 분)이었다.

국정원도 아버지의 죽음에 복수를 다짐한 천재 소년 앞에서는 속수무책이었다. 최상균은 노트북 하나로 일급 기밀자료들을 손쉽게 빼내는가 하면 함정 코드를 설치해 국정원 전체를 쑥대밭으로 만들었다. 절체절명의 상황 속 분노를 토해내며 국정원 어른들을 상대하는 소년의 모습이 극의 긴장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하지만 아무리 복수심에 가득 찼다 할지라도 소년은 그저 어린아이일 뿐이었다. 최상균은 자신의 상처를 어루만진 한지혁에게 마음을 열었다. 그리고 한지혁이 찾던 내부 배신자가 서수연일 수 있다는 것을 알렸다. 극의 중요한 열쇠를 제공한 소년의 엔딩이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선사한 것. 이와 함께 울분뿐인 소년이 다시 어른에게 마음을 열게 된 이 변화가 시청자들의 가슴 한편에 따뜻함을 안겼다.

이는 소년의 감정 변화를 밀도 있게 표현해낸 안지호의 연기력이 있기에 가능했다. 안지호는 아버지를 잃은 슬픔, 그리고 이 죽음에 얽힌 국정원에 대한 복수심으로 가득 찬 최상균의 감정선을 탁월하게 그려냈다. 모든 걸 놓아버린 듯한 소년의 공허한 눈에 울분이 차오를 때 시청자들은 같이 마음 아팠고, 그런 소년의 눈에 믿음이 차오른 순간 시청자들은 안도했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안지호가 드라마 데뷔부터 드러낸 남다른 존재감이다. 2020년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에서 비밀을 품은 소년으로 분한 안지호는 첫 드라마 데뷔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만큼 놀라운 연기력을 보여줬다. 이에 안지호는 시청자들의 호평과 함께 '2020 SBS 연기대상'에서 '청소년 연기상'까지 거머쥐는 쾌거를 이뤘다.

‘아무도 모른다’부터 이번 ‘검은 태양’까지, 안지호가 보여준 연기가 그의 다음 작품을 궁금하게 한다. 작품마다 캐릭터에 녹아든 그의 모습이 대중들의 마음을 움직이고 있다. 이렇게 기대주로 급부상한 안지호가 앞으로 펼칠 활약이 더욱 기다려지고, 기대된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