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너는 나의 봄’ 강다정과 체이스의 과거 진실은 과연?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1.08.16 13:08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tvN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 서현진과 윤박이 드디어 ‘판도라의 상자’를 열게 될 ‘단도직입 대면’으로 긴장감을 드높인다.

tvN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극본 이미나/ 연출 정지현/ 제작 화앤담픽쳐스)은 저마다의 일곱 살을 가슴에 품은 채 ‘어른’이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는 이들이 살인사건이 일어난 건물에 모여 살게 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서현진은 호텔 컨시어지 매니저가 된 강다정 역, 윤박은 한국계 미국인 신경외과 전문의 이안 체이스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체이스(윤박)가 자신이 살기 전부터 카메라를 설치했던 마진그룹 부회장 마정아(서재희)에게 최정민에 관한 영상을 받는 모습이 담겼다. 그리고 설치된 카메라를 통해 노현주(지혜인)를 죽인 사람은 체이스가 아닌 황재식(박기덕)임이 밝혀졌던 상황. 체이스는 마정아를 만나 “사람이 죽었다”고 목소리를 높였지만 마정아는 “보고 나서 다시 이야기 하죠. 할 말이 많을 거 같은데”라며 최정민을 감시했던 영상이 담긴 USB를 건네 귀추를 주목시켰다.

그런 가운데 서현진과 윤박이 예사롭지 않은 분위기로 마주 서 있는 ‘단도직입 대면’ 현장이 포착됐다. 극중 박형사(윤지온)와 대화를 나누던 강다정에게 체이스가 다가온 장면. 강다정은 전과 달리 물러서지 않겠다는 단단한 눈빛으로 체이스를 바라보고, 무겁고 심각한 표정을 짓던 체이스는 나지막이 입을 연다. 결연하게 질문을 쏟아내는 강다정에게 체이스가 답을 건네면서, 체이스가 쏟아낼 의미심장한 ‘반전 폭로’는 어떤 내용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서현진과 윤박은 ‘단도직입 대면’ 장면 촬영에서 진중하고 날 서린 분위기를 제대로 표현하기 위해 여느 때보다 더 꼼꼼하게 대사를 맞춰보며 준비에 나섰다. 평소와는 달리 리허설에서부터 웃음기를 거둔 두 사람은 단숨에 강다정과 체이스에 몰입, 점점 고조되는 두 사람의 감정선을 실감나게 그려냈다. 특히 체이스의 성격대로 덤덤하게 대사를 읊어내는 윤박과 체이스의 말에 온전히 집중하는 강다정을 녹여낸 서현진의 완벽한 연기합이 보는 이들까지 넋을 잃고 빠져들게 만들었다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는 “베일에 싸여있던 강다정과 쌍둥이의 과거에 대한 반전키가 드러나는 중요한 장면이 될 것”이라며 “강다정과 체이스의 대면에서 어떤 진실이 터져 나오게 될 지, 두 사람의 대면을 본 방송에서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 13회는 오는 16일(월) 밤 9시에 방송된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