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기아차 소하리공장, 직원 무더기 확진...공장 가동 중단
  • 장성윤 기자
  • 승인 2021.07.25 15:35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경기 광명시에 소재한 ‘기아차 오토랜드 광명’(옛 기아차 소하리공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해 26일부터 공장 가동이 전면 중단된다. 23일부터 25일까지 이 공장의 직원 23명이 확진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기아차 오토랜드 광명 1공장 조립부에서 근무하는 직원 A씨가 23일 최초 확진판정을 받았고, 이어 24일 9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에 기아차는 직원 등 1188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검사를 실시했으며, 25일 13명의 확진자가 추가 발견됐다.

오토랜드 광명에는 6천여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1공장에서는 스팅어 K9, 카니발 등을 생산하고 있다. 한편 오토랜드 광명이 코로나19로 인해 공장 가동을 중단한 것은 작년 6월과 9월에 이어 이번이 3번째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