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공무원 경력 부풀리기 원천봉쇄...경기도, 경력관리 개선
  • 서인숙 기자
  • 승인 2021.07.19 06:33
  • 댓글 1

광명지역신문=서인숙 기자> 경기도가 공무원의 경력 부풀리기를 원천 차단하기 위해 경력확인서 발급 및 관리방법 개선에 나섰다. 경기도는 올해 이 같은 내용의 ‘경기도 공무원 경력 관리 개선 계획’을 수립,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공공기관 소속 건설기술자의 경력신고제도 개선 도민제안 의견 등을 반영한 것으로 일부 퇴직 공무원들이 자신의 경력을 실제보다 부풀려 재취업하는 부조리를 근절해 보다 공정하고 투명한 경력관리가 이뤄지도록 하기 위함이다.

민간의 경우 건설사업자의 확인을 받아 수시로 국토교통부(한국건설기술인협회)에 경력신고서를 제출, 이를 전산시스템에 등록해 체계적인 경력관리가 이뤄지는 반면, 공무원은 발주·인사부서로부터 관련 경력 확인을 받아 퇴직 전·후로 일괄해 경력확인서를 발급하는 방식을 취해왔다.

문제는 오래 전 경력 자료는 폐기돼 확인이 어렵고, 관행적으로 퇴직 후 기억에 의존해 경력증명서를 발급받는 경우도 있어 경력이 부풀려지는 사례가 종종 발생한다는 점이다.

이에 경기도는 퇴직 전·후로 경력확인서를 일괄 발급받던 방식에서 벗어나, ‘실제 수행사업 완료’ 또는 ‘인사이동’ 후 30일 이내에 사업·인사부서 확인을 받아 수시로 경력확인서를 발급하는 방식을 도입한다.

아울러 해당 공무원이 수시로 발급받은 경력확인서를 필요 시 한국건설기술인협회의 전산시스템에 등록해 보다 체계적인 경력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이번 개선안은 7월부터 적용되며, 대상은 경기도에서 근무하는 모든 공무원들이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서인숙 기자  sis386@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뻥이요 2021-07-19 06:54:36

    장농속에있는 운전면허 와 중장비 면허증
    아무 필요도 없는 현실에..
    기술사 를 1년에 1000~2000명 배출하면
    10년후이면 어디에다 쓸고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