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멀리서 보면 푸른 봄’ 박지훈, 분노에 차 유인수 멱살까지 잡은 사연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1.07.12 12:59
  • 댓글 0
사진 제공: 빅토리콘텐츠, 에이에이치엔스튜디오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박지훈이 위기를 맞은 강민아를 위해 달려간다. 

12일(오늘)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연출 김정현/ 극본 고연수) 9회에서는 김소빈(강민아 분)이 난처한 상황에 빠지자 여준(박지훈 분)이 그녀를 구하기 위해 격렬한 몸싸움까지 벌인다. 

앞서 김소빈은 여준과 사귄다는 소문이 캠퍼스 내에 퍼지면서 수차례 곤혹스러운 일을 겪었다. 특히 같은 학과 선배인 한정호(이우제 분)와 오천국(유인수 분)이 축제 주점 매출을 높이기 위해 그녀를 이용하면서 여준의 분노를 사기도 했다. 늘 밝게 웃던 여준이 사랑하는 김소빈을 위해 싸움에 휘말려 상처투성이가 되고, 진심을 확인한 두 사람이 입을 맞추는 장면은 시청자들의 가슴을 뛰게 했다. 

이렇듯 두 사람이 공식적인 ‘캠퍼스 커플’로 발전한 가운데, 김소빈이 또 한 번 위험한 일을 겪는다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12일(오늘) 공개된 스틸에는 아무것도 모르는 표정으로 어딘가에 앉아 있는 김소빈의 모습이 담겼다. 반면, 다른 학생들이 한곳에 모여 휴대 전화로 충격적인 사실을 확인하고 있어 과연 어떤 상황인지 궁금해진다.

깜짝 놀란 여준은 망설임 없이 어딘가로 달려가고 마침내 김소빈을 찾아낸 뒤 선배 오천국의 멱살까지 잡는다. 김소빈이 외딴 장소에서 오천국과 함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지, 여준을 분노케 한 최악의 상황은 어떤 상황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뿐만 아니라 폭력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는 여준이 쉽게 반격하지 못하고 다시 크게 다칠 위기에 놓여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한다. 이때 전혀 의외의 인물이 등장해 모두를 위기에서 구해낸다고 해 본 방송이 더욱 기다려지고 있다. 

KBS 2TV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 9회는 12일(오늘)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