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유근식 도의원, 도쿄올림픽 TV시청 거부 운동 전개
  • 이순금 기자
  • 승인 2021.07.04 20:36
  • 댓글 1

[광명지역신문=이순금 기자]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유근식 의원(더민주, 광명4 / 사진 왼쪽 두번째)이 지난 6월 28일 포항에 있는 독도재단을 방문하여 도쿄올림픽 지도에 독도를 표기한 일본의 행태를 강도 높게 비난했다.

일본은 독도를 삭제하라는 우리 정부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고 도쿄올림픽 지도에 독도 표기를 고수하고 있어 한일 양국의 긴장이 다시 고조되고 있으며 올림픽의 정신, 평화의 상징성마저 위협하고 있다. 또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한반도기에 독도가 들어갔다고 일본 정부가 항의하자, 독도 삭제를 권고했던 국제올림픽조직위원회(IOC)가 이번 일본의 독도 표기에 대해서는 행동에 나서고 있지 않아 위원회의 이중적 태도로 인해 형평성 및 일관성 논란이 일고 있다.

본적지가 독도이면서 현재 독도향우회 수석부회장을 맡고 있는 유근식 의원은 “일본의 영토를 보여주는 올림픽 지도에 버젓이 독도를 표기한 것은 명백한 주권 침해이자 올림픽 정신을 훼손하고 있는 것”이라며 “일본정부는 계속되는 독도 망언과 역사왜곡을 중단하고 사죄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시대 역행적이며 침략의 역사에 바탕을 둔 그들의 태도는 변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일본의 만행을 더 이상은 좌시할 수 없어 도쿄올림픽 보이콧과 경기 TV시청 거부 운동에 나서게 됐다”고 전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이순금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순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홍길동 2021-07-05 10:58:13

    스포츠를 정치적으로 연관시키지 말 것.....
    재미 있고 관심있고, 세계의 모임인데....
    참 이상한 사람들이 많네요...이 놈은 안 볼까? ㅋㅋ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