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가습기 살균제 피해신고 경기도 최다...대책 시급
  • 이순금 기자
  • 승인 2021.06.30 12:55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이순금 기자] 경기도의회 원미정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산8)은 28일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회의실에서 가습기 살균제 피해 구제를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정담회를 실시하였다.

이날 정담회는 경기도의회 원미정 의원과 장동일 도시환경위원장, 경기도 박성남 환경국장, 가습기 살균 피해자 및 환경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피해자 측에서는 1994년부터 2011년까지 18년간 약 894만 명의 소비자가 가습기살균제 제품에 노출되어 95만 명이 건강피해를 입고, 2만 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산되나, 피해 신고자는 7천여 명이며, 이 중 사망자는 22%인 1,661명이며 구제가 인정된 인원은 4천여 명에 불과한 실정을 언급했다.

또한, 경기도의 피해 신고 인원은 2,298명으로 전국 최다이나, 이는 빙산의 일각이며, 살균제로 인한 피해를 인지하지 못하거나 증거 부족 등으로 신고를 하지 못하는 인원이 많기 때문에 대형 마트의 거래기록 등을 바탕으로 피해자를 발굴하는 등 정부와 지자체의 적극적인 행동과 책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원미정 의원은 지난한 가습기 살균제 참사 피해 규모 파악 및 배상과 보상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현하고, “그동안 피해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안에 대해 함께 관심을 가지고 검토하겠다”며 “관련 기관들과 협의를 통해 피해 대상 인정질환의 범위를 넓히고 숨은 피해자를 찾는 실질적인 피해 구제를 위한 정부와 국회, 지자체의 역할을 촉구하고, 대형마트의 가습기 살균제 판매 내역 기록 제출 협조를 끌어내기 위한 방안 모색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이순금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순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