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이형덕 시의원 "광명시장은 방치된 서울시 땅 건물부터 철거해라"박승원 시장 임기 4년차인데 성과 없어...시민안전 위해 불이익 감수 각오해야
  • 장성윤 기자
  • 승인 2021.03.31 22:26
  • 댓글 1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이형덕 광명시의원이 광명시 한복판에 흉물처럼 방치되어 있는 서울시립 근로청소년 복지관의 철거를 박승원 광명시장에게 촉구했다.

서울시립 근로청소년 복지관 부지 문제 해결을 제1공약으로 내세웠던 박 시장이 임기 4년차가 다가오도록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는 것을 지적하며 과감한 대책을 요구한 셈이다. 현재 광명시는 기획재정부와 서울시의 부지 교환 논의만 바라보고 있는 상황이다.  

이형덕 광명시의원이 31일 5분 발언에서 "서울시립 근로청소년 복지관 부지 문제 해결을 제1공약으로 내세웠던 박승원 광명시장이 임기 4년차가 다가오도록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며 "광명시민 안전을 위해 해당 부지 내 건물부터 먼저 절거하라"고 촉구했다.

이 의원은 3월 31일 제261회 광명시의회 임시회 5분 발언에서 “박 시장이 임기 1년차에는 ‘TF팀을 구성해 서울시와 지속적인 협의를 하고 빠른 시일 안에 MOU를 체결하겠다’, 2년차에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광명시민을 위한 공간으로 돌려놓겠다’고 했지만 현재까지 특별한 대안 없이 임기 4년차가 다가오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장이 ‘서울시립근로청소년 복지관 부지 해결’을 공약으로 내세웠던만큼 치안 위협요소를 제거하는 것은 시장의 공약이행이자 필수과제”라며 “광명시가 먼저 방치된 건축물을 철거해 안전과 도시미관을 확보하고, 행정절차에 따라 비용을 정산하거나 구상권을 청구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서울시 소유 부지 61,833㎡에 건립된 서울시립 근로청소년복지관은 1981년 12월 개관했으나, 2015년 여성근로청소년 숙소인 아파트가 폐쇄되고, 2017년 복지관도 문을 닫았지만 그대로 방치되면서 안전문제, 도시미관 훼손, 범죄발생 우려 등이 제기되고 있다. 게다가 인접거리에 안현초·철산초·하일초, 철산중, 진성고, 하안도서관, 문화원, 평생학습센터 등 학교와 청소년시설들이 있어 시민들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다.

이 의원은 “광명시에 소유권이 없다고 광명시민의 안전마저 포기할 수 없다”며 “일처리 과정에서 불이익이 발생할 수 있겠지만 광명시민의 대표자인 박 시장은 광명시민의 안전을 위해 어떤 불이익도 감수할 각오를 해야 하고, 광명시민들과 기관, 단체, 의회도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굉명시 2021-04-02 07:32:29

    투기 나 잘하지 뭐~ 잘하는것있나..
    눈먼돈이나 냠~냠이나 잘하지 뭐~ 잘하는것있나.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