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전동킥보드 무법천지...안성환 광명시의원, 대책마련 촉구
  • 장성윤 기자
  • 승인 2021.03.31 20:58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길거리에서 갑자기 튀어나오고, 무질서하게 방치되어 있는 전동킥보드. 시민의 안전과 보행권을 위협하고, 교통사고까지 유발하면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서범수 국회의원(국민의힘)이 국민권익위와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동킥보드에 대한 민원은 2016년 290건, 2017년 491건, 2018년 511건, 2019년 1927건으로 매년 급증하고 있다.

인도에 방치된 전동킥보드 / 안성환 광명시의원이 31일 5분발언을 통해 전동킥보드의 철저한 관리를 광명시 집행부에 촉구했다.

광명시도 예외가 아니다. 시민들은 왜 광명시에서 전동킥보드를 이런 식으로 방치하냐고 민원을 제기하고 있지만 전동킥보드는 사실상 광명시와는 무관하고, 관련법령이 없어 단속권한도 없는 상황.

이에 안성환 광명시의원이 제261회 임시회 마지막날인 31일 5분 발언을 통해 전동킥보드(P.M)의 철저한 관리는 시 집행부에 주문하고 나섰다.

안 의원은 "현재 광명시에 들어와 전동킥보드를 운영하는 업체는 3곳으로 G사 300대, D사 80대, S사 30대 등 총 410대가 배치돼 시민들에게 이용료를 받고 있지만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아 민원이 많은 상황"이라며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5월 13일 발효되면 단속 권한이 생기지만 그 이전에라도 시민의 보행권 확보와 안전한 전동킥보드 사용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광명시에서 서둘러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안 의원은  “광명시가 전동킥보드 업체와 MOU를 체결하고, 주차구역 지정, 전용 거치대 마련, 전동킥보드 이용수칙 홍보 등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