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시간 조금만 더" 광명타워 동의안, 한달 뒤 상정으로 가닥자치행정위, "일부 의원들 도시공사 태도 불만"...도시공사, "오해 풀고 의회와 관계 회복하겠다"
  • 장성윤 기자
  • 승인 2021.02.19 17:54
  • 댓글 3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노후된 주차장 붕괴위험에도 불구하고 광명시의회가 1년 가까이 사업 동의안을 보류한 채 가부를 결정해주지 않아 발목잡기 논란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광명시의회 자치행정교육위원회(위원장 안성환)가 19일 직권상정 하려던 ‘광명타워 도시재생사업 특수목적법인 출자동의안’을 한달 뒤 열리는 다음 회기에 상정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본지 2021.2.18 보도 '위험한데 시간만 질질...광명시의회, 감정싸움에 주차장 발목잡기?')

광명시의회 자치행정교육위원회가 19일 직권상정하려던 광명타워 동의안을 한달 뒤 열리는 다음 회기에 상정키로 가닥을 잡았다.

일부 시의원들이 광명도시공사의 무성의한 태도에 불만을 갖고 있는 상황에서 당장 직권상정하기보다는 좀 더 소통하고 논의하는 시간을 갖고, 갈등을 봉합하고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해보려는 시도인데 결과에 귀추가 주목된다.

실제로 일부 시의원들은 도시공사가 동의안이 보류된 이후에도 의원들에게 제대로 해명하지 않는 등 의회를 지속적으로 무시해왔다며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이로써 광명타워 사업은 3월 말이나 4월 초 제261회 광명시의회 임시회에서 추진 여부가 최종 결정될 전망이다.

광명도시공사가 하안 철골공영주차장과 소하동 제3노외주차장 등 2개소에 주차장과 편의시설을 신축하는 ‘광명타워 도시재생사업’은 작년 5월 동의안이 시의회에서 보류된 후,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1992년 건립돼 30년이나 된 하안철골공영주차장의 경우, 건물 곳곳이 부식돼 붕괴 가능성도 우려되면서 의회의 결단이 시급하다.

한편 광명도시공사는 이번 기회에 사업을 적극적으로 설명해 의회와의 관계 회복을 모색하겠다는 입장이다. 광명도시공사 관계자는 “하안철골공영주차장의 경우, 너무 노후해 안전사고 위험이 있고,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어 대책이 필요하다는 것에는 시의원들께서도 모두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광명타워 사업과 관련해 오해를 시의회에 적극 해명해 하루빨리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에고 2021-02-23 00:02:51

    낡은 주차장 무너져야 정신차리지. 일하라고 뽑았더니 딴짓거리들만   삭제

    • 재밌네 2021-02-22 22:58:59

      자기들 기분 나쁘다고 무너지는 주차장을 안고치네~ 한주원 조미수 현충열 꼭 기억한다   삭제

      • 광명도시공사 2021-02-20 07:47:09

        공무원수효가 1800명이라던데
        딴짖하는 광명도시공사 해체하고
        광명시 부서인 도시공사과로 신설하자
        녹봉인 봉급도 절약하고 공무원도아닌
        직원 몇명과 이사장 판공비등 절약하자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