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위험한데 시간만 질질...광명시의회, 감정싸움에 주차장 발목잡기?1년 잠자던 ‘광명타워 동의안’ 직권상정될 듯...또 보류시 역풍 우려
  • 장성윤 기자
  • 승인 2021.02.18 19:32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광명도시공사가 하안동 철골공영주차장과 소하동 제3노외주차장 등 2개소에 주차장과 편의시설을 신축하려는 ‘광명타워 도시재생사업’이 1년 가까이 광명시의회에 발목 잡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다.

곳곳이 부식된 하안철골 공영주차장

광명시의회가 작년 5월 ‘광명타워 도시재생사업 특수목적법인 출자동의안’을 보류한 후 여태까지 아무런 결정도 해주지 않아서인데 광명시와 도시공사는 시의회가 조속히 사업 추진 여부를 결단해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현재 광명시민 1인당 주차면수는 0.16대로, 경기도 평균 1인당 0.38대에 절반에도 못 미치는 열악한 수준이다. 이에 시의회가 시민 안전과 편의에 직결된 주차장 사업에 대해 시간만 끄는 것은 직무유기이자, 발목잡기라는 비난도 거세지고 있다.

광명시의회가 시간만 질질 끄는 동안 노후된 주차시설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안전은 크게 위협받고 있다. 특히 노후도가 심각한 하안철골 공영주차장의 경우, 바닥과 상판이음새, 기둥 곳곳이 부식돼 건물 붕괴위험까지 제기되고 있고, 비가 오면 물이 새고, 공간이 비좁고 회차도 한번에 하지 못하는 등 불편을 겪고 있다.

비난여론이 수면 위로 올라오자, 시의회 내부에서도 광명타워 문제에 대해 시간끌기만 하면서 정치적 부담을 떠안아서는 안 된다는 기류가 흐르고 있다. 이에 소관 상임위인 광명시의회 자치행정교육위원회에서는 보류됐었던 동의안을 19일 안성환 위원장이 직권상정할 가능성도 커지고 있어 심의 결과에 귀추가 주목된다.

작년 5월 해당 동의안이 상임위에서 보류된 이유는 동의안 근거가 된 설문조사 결과 조작 의혹이었지만, 그보다 더 큰 원인은 시의회와 도시공사의 껄끄러운 관계 때문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양측은 공사 사장 취임과정에서부터 최근 조사특위, 시의원들의 공사 고발까지 사사건건 마찰을 빚으며 감정의 골이 깊다. 

이렇게 불편한 감정과 정치적 역학관계 속에서 상임위 소속 의원들의 의견은 엇갈리고 있다. 그러나 또 다시 가부 결정없이 보류할 경우, 감정싸음으로 현안사업을 발목잡기한다는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심적 부담감은 만만치 않다.

A시의원은 “시간만 끌면 도시공사가 아무 일도 하지 않고 시민 혈세로 인건비만 챙기는 것을 의회가 방관하는 것처럼 비춰진다”며 “동의안을 가결하든 부결하든 조속히 결정을 내려주는 것이 시의원으로서의 책무”라고 밝혔으며, B시의원은 “상임위에서 도시공사 해명을 들어보고 판단하겠다”며 입장을 유보하기도 했다. C시의원은 “주차로 시민들이 많은 불편을 겪고 있어 고민스럽다”면서도 “의회와 도시공사의 관계가 회복되지 않아 아직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의회 자치행정교육위원회는 안성환 위원장을 비롯해 조미수, 한주원, 현충열, 이형덕 의원 등 5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