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미스트롯2' 전유진· 김다현· 김태연· 김수빈, 임서원, 마스터 모두 경악하게 만든 역대급 임팩트 최종 결과 탄생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1.01.14 14:05
  • 댓글 0
사진 : TV조선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미스트롯2’ 전유진, 김다현, 김태연, 김수빈, 임서원이 본선 2라운드 ‘1대 1 데스매치’를 통해 ‘피 튀기는 맞대결’을 벌이며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선사한다.

14일 방송되는 TV CHOSUN 예능프로그램 ‘미스트롯2’ 5회에서는 ‘1대 1 데스매치’의 막이 오르면서,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던 초-중등부가 돌연 서로를 대결 상대로 지목하는 숙명의 대결을 펼친다.

이들은 왜 상대를 지목했냐는 질문에 "만만해서 골랐어요"라는 서슴없는 도발로 시작하기 전부터 신경전을 폭발시켰다. 또한 미션곡으로 같은 노래를 고르는 돌발 상황이 일어나자 "전 양보 안 해요. 절대 못 해요"라며 한 발자국도 물러서지 않는 모습으로 들끓는 승부욕을 드러내, 역대급 잔혹사가 펼쳐질 것을 예감케 했다.

그런가 하면 ‘환상의 댄스 파트너’로 불리던 두 동갑내기 절친 역시 서로를 대결 상대로 지목, 마스터들마저 "얘네는 대체 왜 이렇게 뽑은 거냐"는 탄식을 터져 나오게 했다. 또한 한 참가자는 경연 당일에서야 알게 된 상대의 초대형 스케일 무대에 당황, 끝내 무대 아래로 내려가 펑펑 눈물을 흘리며 "졌다는 생각밖에 안 든다"고 오열, 현장을 들끓게 했다. 무엇보다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긴박한 분위기가 이어지던 끝에, 결국 마스터 모두를 경악하게 만든 역대급 임팩트의 최종 결과가 탄생해 현장을 소름과 전율로 휘감았다.

제작진은 "자신의 원하는 노래와 무대를 꾸밀 수 있는 미션인 만큼, 예선전과 팀 미션에서는 미처 눈에 띄지 않았던 실력파 인물들이 속출할 예정"이라며 "한층 업그레이드된 고퀄리티 무대로 모두가 예상 못 한 반전 결과를 만들어 낼 트롯 여제들의 무대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미스트롯2’은 14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