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싱어게인' 야심찬 3라운드 도전에 나선 33호 유미, 그녀의 완전한 비상 반긴 김이나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1.01.09 11:35
  • 댓글 0
사진 : 영상캡쳐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이하 ‘싱어게인’)이 거듭되는 충격적인 무대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매혹 시켰다.

지난 4일 방송된 ‘싱어게인’은 시청률 7.4%(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기준)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진행된 3라운드 라이벌전이 펼쳐졌다. 승부를 예측할 수 없는 대결 구성과 살아남은 참가자들의 멋진 열창으로 우열을 가릴 수 없는 상황들이 계속된 가운데, 이선희 심사위원의 슈퍼 어게인으로 구사일생한 정통 헤비메탈 참가자 29호 정홍일이 파트너였던 10호 김준휘와 맞붙은 극과 극의 무대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먼저 임재범의 ‘살아야지’를 선곡한 10호는 특유의 호속력 짙은 목소리로 가사의 의미를 오롯이 전달, 극한 감정의 전이를 일으키며 한 편의 드라마틱한 감동을 일으켰다. 반면 29호는 주특기인 헤비메탈 창법으로 들국화의 ‘제발’을 소화했는데 절정에 다다를수록 터지는 샤우팅이 짜릿한 전율을 선사했다.

29호의 무대가 끝난 후 이선희 심사위원은 “슈퍼 어게인을 쓴 나 자신 칭찬해”라며 한 번 더 기회를 준 그의 멋진 무대에 깊은 감사와 보람을 유쾌하게 표현했다. 어느 대결보다 깊은 고민에 휩싸인 심사위원들은 7대 1의 스코어로 29호의 손을 들어줬다.

반박할 수 없는 실력에도 1, 2라운드 모두 추가 합격으로 올라온 33호 유미(1977년 출생 나이 44세)는 순탄치 않았던 오디션 여정의 설움을 딛고자 심수봉의 ‘비나리’로 야심찬 3라운드 도전에 나섰다. 모든 것을 쏟아 부은 무대에 김이나 심사위원은 “돌아왔네, 완전히”라고 나직이 내뱉었다.

이어진 심사평에서는 “33호님에게 필요했던 게 딱 하나 ‘기세’라고 생각했다. 기세라 함은 33호를 그리워한 많은 사람들의 존재를 확인하는 것”이라며 “저 역시도 33호님의 기세 중 하나가 아닐까”라는 말로 그녀의 완전한 비상을 반겼다.

환상의 호흡을 발휘해 2라운드에 이어 3라운드까지 팀을 유지한 59호 크레용팝 초아와 67호제이민의 ‘아담스’팀과 17호 루나플라이 윤과 26호 서영주의 ‘너도 나도 너드’팀의 무대는 시작 전부터 팽팽한 기 싸움을 펼쳐 흥미진진한 대결 구도의 묘미를 살렸다.

정수라의 ‘환희’를 선보인 ‘아담스’팀은 가창력은 물론 퍼포먼스까지 호평 받으며 여전한 호흡을 과시했고, 이에 맞서 ‘너도 나도 너드’팀은 코나의 ‘우리의 밤은 당신의 낮보다 아름답다’로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해리 심사위원은 ‘너도 나도 너도’팀 무대에 “‘싱어게인’에서 본 것 중 TOP3 안에 드는 무대가 아닌가”라며 극찬했고, 김이나 심사위원은 개인 무대의 기대감마저 덧붙였다. 결국 승부는 ‘너도 나도 너드’팀이 차지, 다음 라운드에서는 솔로 무대를 선언해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3라운드가 모두 끝나고, 탈락 후보자들 중 30호 이승윤, 55호 하진, 59호 초아가 추가 합격자로 지목됐다. 여기에 이해리가 슈퍼 어게인을 사용해 10호 김준휘를 구제했다.

‘싱어게인-무명가수전’은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