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광명시체육회, 가짜 대의원 의혹에 '선거 연기-전수조사'규정 어긴 종목단체들 퇴출까지...팔 걷어부친 광명시체육회
  • 장성윤 기자
  • 승인 2020.12.24 20:00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광명시체육회(회장 유상기)가 종목별 체육단체 대의원 명단 허위 의혹(본지 2020.12.23. ‘광명체육계, 일부 종목별단체 가짜 대의원 의혹’)이 불거지자, 종목단체장 선거를 연기하고 모든 단체의 대의원 자격을 전수조사 하기로 전격 결정했다.

그동안 광명시 체육계 내부에서는 일부 종목단체들의 경우 특정임원이 임의로 대의원 자격이 없는 지인들을 대의원으로 앉혀놓고 단체를 계속 장악해 보조금을 착복한다는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되어 왔다.

23일 광명시체육회 선거관리원회는 회의를 열어 “종목단체장을 대의원이 선출하는 선거에서 대의원 자격 여부는 매우 중요한 문제”라며 “규정에 맞게 대의원을 구성해 선거를 하려는 것인지 조사하라”고 체육회에 권고했으며, 광명시체육회는 이 권고를 받아들였다.

이로써 오는 1월 18일로 예정됐던 종목단체장 선거는 2월 9일로 연기됐다. 또한 광명시체육회는 각 단체들에게 대의원 자격을 확인할 수 있는 증빙서류를 1월 9일까지 제출토록 하고, 자료의 진위 여부를 일일이 확인해 허위일 경우 퇴출까지 검토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이다.

규정상 대의원은 반드시 클럽이나 동호회의 회장이어야 한다. 또한 정회원단체는 10개 이상의 클럽이나 동호회, 100명 이상의 회원을 가진 단체여야 하고, 준회원단체는 7개 이상의 클럽이나 동호회, 50명 이상의 회원을 보유해야 인준 받을 수 있다. 

현재 광명시체육회의 정회원단체는 30개, 준회원단체는 7개가 인준되어 있으며, 이들 단체는 매년 시장기, 협회장기 등 대회 개최비, 대회 출전비, 종목벌 단체 육성지원금 등 광명시 보조금을 지원받고 있다.

광명시체육회 관계자는 “시 보조금을 지원받는 단체가 대의원 자격 증빙자료 제출에 비협조하는 것은 관리감독을 거부하겠다는 것과 같다”며 “규정에 맞지 않거나 자료제출을 하지 않는 단체는 인준을 하지 않거나 보조금 지원을 제한하는 등 불이익을 줄 방침”이라고 밝혔다.

유상기 광명시체육회장은 "지금은 힘들더라도 고질적인 병폐와 의혹들을 이번 기회에 바로 잡아야 광명시 체육계가 더 민주적이고 투명해질 것”이라며 "체육의 저변확대를 위해서라도 광명시 체육계 내부의 변화가 반드시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체육회가 규정을 어기고 있는 종목단체들의 퇴출까지 강행하겠다며 팔을 걷어 부치면서 37개 인준 단체들에 대한 전수조사 결과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