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그알' 원정화는 정말 간첩이 맞나? 탈북인사들 “절대 정부기관에서 파견된 간첩일수가 없다”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0.11.21 16:34
  • 댓글 0
사진 '그알'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11월 21일 토요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이하 그알)’에서 가려져 있는 2008년 ‘원정화 간첩 사건’의 진실을 파헤친다.

2008년, 스물여섯의 황 중위는 촉망받는 군인이었다. 3년간 교제했던 여자 친구 때문에 인생이 망가질 줄은, 그땐 미처 몰랐을 것이다. 그의 여자 친구는 군부대 안보강사인 8살 연상의 탈북자였다. 우연한 계기로 만나 사랑에 빠져 결혼까지 생각하고 있던 참이었다. 황 중위는 그녀를 위해서라면 죽을 수도 있었다. 그만큼 사랑했고 그 관계가 영원할 줄로만 알았다. 그런데 어느 날부터, 황 중위 주변에서 묘한 일들이 벌어지기 시작했다. 가는 곳 마다 수상한 차들이 뒤따라 붙거나, 누군가 자신을 몰래 촬영하는 느낌을 받기 시작했다. 이상하게도 여자 친구와 함께 있을 때 유난히 그런 일이 반복되었지만, 당시의 황 중위는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모든 의문은 황 중위가 국군기무사령부 조사실에 끌려가는 날 풀렸다. 영문도 모른 채 연행된 황 중위에게, 조사관들은 그의 여자 친구가 북한 보위부에서 직파한 간첩 ‘원정화’라고 말했다. 그녀는 조사과정에서 황 중위를 간첩 활동의 공범으로 지목했고, 그는 하루아침에 육군 장교에서 군사기밀 유출 피의자가 되어버렸다. 자백하지 않으면 최소 무기징역 아니면 사형이라는 조사관의 압박에 눈앞이 캄캄해졌다. 얼마 후 재판장에 선 황 중위에게 징역 3년이 선고되었다. 죄명은 ‘국가보안법 위반’이었다.

광우병 촛불집회로 뜨거웠던 2008년 여름, 사건은 연일 대서특필되며 한국 사회를 술렁이게 했다. 군 장교들을 포섭해 기밀을 빼내려 한 혐의를 인정하며 징역 5년을 선고받은 여간첩 원정화. 당시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도 원정화 간첩사건에 대해 한 차례 다룬 바 있다. 뛰어난 능력으로 열다섯 살에 간첩으로 선발되어 살인 훈련을 받았다는 그녀. 하지만 '그알' 제작진이 만났던 탈북인사들은 그녀의 주장에 대해 대부분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상식적으로 생각했을 때, 절대 정부기관에서 파견된 간첩일수가 없다는 것.

“얼음물에서 오래 견디기, 바닷물에서 오래 참기 이걸 왜 해? 무슨 독침 던지고, 오각별 던지기, 표창 던지기 영화 같은 거 봤겠지, 뭐”

현재까지도 원정화 사건의 진실에 대해 많은 의견이 분분하게 대립하는 가운데, 출소 후 원정화는 다양한 매체에서 각종 북한의 이슈에 의견을 내는 ‘간첩 출신’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다. 그녀의 진짜 정체는 과연 무엇일까? 그녀는 왜 사랑하는 사람들을 공범으로 지목해야 할 정도의 거짓말을 하면서까지 거물급 간첩이 되어야만 했던 걸까?

2020년 현재, 황 중위는 재심을 준비하고 있다. 더 이상 본인과 같은 간첩 사건의 피해자가 나오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서다, 제작진은 원정화와 관련된 4천 여 장에 달하는 자료 및 영상기록을 입수할 수 있었다. 온 가족들이 간첩이었다는 등 앞 뒤 맞지 않는 말로 점철된 원정화의 진술과, 황 중위의 군 검찰 진술영상에서 발견된 의문스러운 부분. 모든 정황은 어떤 걸 가리키고 있을까? 오랜 세월 간첩이라는 이름을 스스로 짊어지고 사는 그녀. 원정화의 진실은 과연 무엇일까?

이번 주 SBS '그알'은 11월 21일 토요일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