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새롭게 탄생한 '사랑의 콜센타 사서함 20호' ‘트롯 알바생’들 활용한 다양한 코너까지 신설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0.11.19 14:41
  • 댓글 0
'사랑의 콜센타'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오늘 오후 방송되는 TV조선 ‘사랑의 콜센타’에서 TOP6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새 단장한 ‘사랑의 콜센타-사서함 20호’를 공개한다.

19일 방송되는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사랑의 콜센터’) 33회에서는 고객들과 더욱더 가깝게 소통하고 싶다는 TOP6의 의지를 적극 반영, 새롭게 탄생한 ‘사랑의 콜센타-사서함 20호’가 펼쳐진다. 앞으로 ‘사서함 20호’에서는 TOP6가 시청자들의 아날로그 감성이 듬뿍 담긴 편지를 달달한 목소리로 직접 읽어주고, 고객의 희로애락에 공감하는 ‘대국민 소통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먼저 TOP6는 새 단장에 나선 ‘사랑의 콜센타’에서 새로운 시그널 송 ‘사랑은 연필로 쓰세요’를 최초로 선보여 현장 분위기를 후끈 달군다. ‘사랑의 콜센타’ 첫 방송 때처럼 형형색색 멋진 슈트를 맞춰 입고 등장한 TOP6가 더욱 업그레이드된 비주얼과 음악성으로 소화한 새 타이틀과 시그널송이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매력을 안길 전망이다.

무엇보다 ‘사서함 20호’ 첫 번째 주제인 사생대회에는 TOP6를 향해 약 3000여점의 작품이 쏟아지며 TOP6의 인기를 실감케 했던 상태. TOP6는 자신에게 온 작품 중 각자 2점씩을 선정하고, 매일 한 장씩 그려 만든 100장의 초상화부터 금가루를 뿌린 고퀄리티 그림, 그림에 젤리 간식을 붙인 아방가르드한 그림까지, 사랑과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금손 시청자들의 천차만별 작품들에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더불어 무작위로 연결되는 고객님의 전화 목소리에 힌트만을 듣고 자신의 고객님인지를 맞춰야 했던 TOP6는 “아주 잘생긴 분을 그렸다”는 고객님의 힌트에 너도나도 일어나 “저밖에 없는 것 같다”, “또 제가 나오는 건가요?”라며 자신만만해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긴다.

반면 TOP6는 “그림에 어떤 색을 많이 쓰셨나요?”라며 촌철살인 질문을 날리며 자신만의 고객님 찾기에 나선다. 이에 TOP6와 TOP6의 찐 팬 고객님과의 첫 만남은 어떨 지 호기심이 쏠린다.

그런가하면 임영웅에게 도착한 사연 중 “병원 탈출하고 싶어요?!”라는 간절한 마음을 적은 메시지가 전해져 임영웅을 놀라게 한다. 더욱이 그 팬은 임영웅이 부르는 신청곡을 듣고 눈물까지 터트린 것. TOP6 모두 입을 모아 “조금만 더 힘내세요”, “꼭 병원 나와서 만나요”라고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고 해 고객님의 사연에 관심이 모인다.

‘사랑의 콜센터’ 제작진은 “고객님과 더욱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싶다는 TOP6의 강력한 의지에 따라 ‘사랑의 콜센타’가 ‘사서함 20호’로 새 단장, 시청자들을 찾아 간다”며 “앞으로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편지를 보낸 고객을 대상으로 전화연결 뿐만 아니라 다양한 경품, 공개방송 방청권 등 많은 혜택이 제공된다. 사생대회 외에도 매번 다른 주제로 신청을 받을 예정이니 시청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트롯 알바생’들을 활용한 다양한 코너까지 신설하며 새 단장을 실시한 ‘사랑의 콜센타’는 오늘 19일 오후 10시 TV조선에서 방송된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