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박재만 도의원, "고령장애인 쉼터 마련해야"
  • 서인숙 기자
  • 승인 2020.11.09 19:08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서인숙 기자] 박재만 경기도의원(보건복지위원회, 더민주, 양주2)은 9일 복지국 행정사무감사에서 고령장애인 쉼터 부족과 장애인단체 민원 대응의 문제점에 대해 지적했다.

박재만 도의원

박재만 의원은 “얼마 전 고령 장애인들이 쉼터가 없어 갈데가 없다는 언론보도가 있었다. 경기도 장애인 56만명 중 24만명 정도가 고령이다. 2017년 고령장애인 토론회에서 쉼터 관련 내용이 많이 나왔으나 오산시에 추진하려던 사업은 코로나로 인해 연기되어 아직 시행되고 있지 않다”며“고령장애인들이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한데 전혀 없다. 부족한 기관에 대해 도에서 대안을 제시해야한다. 비장애인이나 장애인이나 같이 복지를 신경써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의원은 장애인단체 육성 현황, 장애인 단체 민원과 관련한 공직의 허술한 대응에 대해 지적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서인숙 기자  sis386@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