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집안 안돌본다" 부인다니는 교회 불질러
  • 이정민 기자
  • 승인 2005.12.22 00:00
  • 댓글 0

지난 22일 광명경찰서 강력 4팀은 현존건조물방화 등에 의거 Y(39세, 남)씨를 긴급 체포했다. 경찰에 의하면 “Y씨는 부인이 집안을 돌보지 않고, 종교생활에만 전념한다는 이유로 부인이 다니는 교회 내에 방화하여 피해자들을 살해하려다 미수에 그쳤다”고 말했다.

이 사건으로 교회 신도 2명이 3도 화상을 입고 3명은 유독가스에 질식돼 한강성심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Y씨는 택시기사로 일하고 있으며 부인이 6개월 동안 교회에서 살다시피하며 가정은 돌보지 않아 앙심을 품고 미리 준비한 석유를 교회에 뿌린 후 라이터로 불을 붙였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이정민 기자  com423@paran.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