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방송/연예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현주엽 박광재, 은갈치튀김 시작으로 10가지 요리 순식간에 먹어 치워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0.10.18 14:49
  • 댓글 0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4m 형제 현주엽(1975년 출생 나이 46세), 박광재(1980년 출생 나이 41세)가 차원이 다른 먹성을 자랑한다.

10월 18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연출 이창수)에서는 현주엽과 박광재가 정호영의 개인 방송에 보조로 참여하는 이야기가 공개된다.

방송 촬영 중 현주엽의 요구로 예정에 없던 비싼 식재료를 사용하게 되면서 계획된 제작비를 초과하는 상황이 발생하자 정호영은 조회수를 극대화하기 위해 현주엽에게 추가 먹방 촬영을 요청했다.

현주엽은 단호하게 “여기까지만”이라며 거절했지만, 정호영은 회를 주겠다며 유혹의 손길을 뻗쳤다. 결국 자신이 원하는 요리를 해 주는 조건으로 승낙을 한 현주엽은 주문을 끝없이 이어갔다. 이에 당황한 정호영은 판매 중인 메뉴임에도 “별로 맛없어요”라며 다급히 그를 말렸다.

그런 정호영의 반응에 다른 출연진들은 “본인 가게 건데”, “그러기 쉽지 않은데, 얼마나 주기 싫으면”이라며 웃음을 터뜨렸다고.

이 자리에서 현주엽과 박광재는 은갈치튀김을 시작으로 10가지 요리를 순식간에 먹어 치웠다. 과연 비용 걱정에 추가 촬영을 진행했던 정호영이 4m 형제 현주엽과 박광재의 엄청난 먹성에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현주엽이 송훈이 투자는 물론 촬영에도 참여하고 싶어한다는 말을 하며 자극하자 정호영은 “송훈보다 내가 낫지”라며 견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영상으로 지켜본 송훈은 “정호영과 통화했는데, 주엽씨랑 허재씨랑 사이에서 눈치 보여서 못하겠다고 그랬어요”라며 통화 내용을 폭로했다.

‘주엽TV’ 참여를 둘러싼 송훈과 정호영의 치열한 신경전에 현주엽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18일 오후 5시에 방송된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