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18명 확진' 기아차 소하리공장, 23일부터 정상 가동
  • 장성윤 기자
  • 승인 2020.09.22 22:25
  • 댓글 1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 발생하면서 폐쇄됐던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이 23일부터 전체 정상 가동한다. 지난 16일 생산라인 직원 1명이 장례식장 조문 후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공장 가동이 중단된 지 7일만이다.

기아차는 기존 확진자와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지난 20일과 21일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직원 1600여명이 전원 음성판정을 받아 1공장과 2공장을 재가동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한편 기아차 소하리공장 관련 확진자는 현재까지 직원 11명, 직원 가족 6명, 지인 1명 등 총 18명으로 19일 이후 확진자가 더 늘지는 않고 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기아자동차 2020-09-23 06:36:37

    불안해서가슴조이는
    광명시하안동 소하동 일직동 안양시 박달 호계동 시민

    소하리 광명기아자동차골장 허허 벌판으로 이사가라
    화성시 기아자동차 공장부자는 바닷가에 위치에있고
    근로자수효 20000 명 이라도

    환경공해 (대기및 소음)도없고 코로나및 감기독감 없드라
    광명시민에게는 백해 무익 한 자동차공장 부지위치이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