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방송/연예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3’ 현우, 이혼 아픔 털어놓은 지주연에게 무한 감동하게 만들어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0.09.16 13:23
  • 댓글 0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배우 지주연이 자신의 이혼에 대해 솔직 고백하는 동시에 현우의 마음을 두드린다.

배우 지주연과 현우는 16일 2회 방송을 앞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이하 ‘우다사3’)에서 한밤 중 ‘테라스 데이트’로 서로를 향한 속마음을 확인한다. 지난 1회 방송에서 지주연(1983년 출생 나이 38세) 3대 모녀가 사는 집에 초대받은 현우가 야관문주 먹방에 이어 늦은 시간까지 집에 함께 하며 공식 사위 노릇을 제대로 하는 것.

저녁식사 직후 현우(1985년 출생 나이 36세)는 지주연의 어머니와 독대의 시간을 가진다. 지주연의 어머니는 “2년 전 주연이가 이혼의 상처를 겪었다”라고 운을 뗀 후, “딸 이야기만 하면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나온다”고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이에 현우는 어머니에게 “너무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 하나가 부족해서 둘이지 않느냐. 제가 잘 하겠다”고 든든하게 답한다.

늦은 밤이 되자 지주연과 현우는 테라스에 오붓이 걸터앉는다. 앞서 어머니가 자신의 이혼을 언급했다는 점을 염두에 둔 지주연은 “나와 가족 모두가 아팠던 시절이 있어서, 누군가를 다시 만난다는 게 부담스러웠다”면서 “나의 상처가 신경 쓰이지 않느냐”고 현우에게 기습 질문한다. 현우는 잠시 숨을 고른 뒤, 예상치 못한 답변을 해 지주연을 무한 감동시킨다. 지주연을 활짝 웃게 만든 현우의 현답에 관심이 쏠린다.

제작진은 “자신의 아픔을 솔직담백하게 고백하며 새로운 시작을 알린 지주연과, 처음 만난 가족 앞에서도 특유의 친화력을 발휘하며 자연스럽게 녹아든 현우의 달달한 케미가 크게 돋보이는 한 회가 될 것”이라며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드는 기습 스킨십도 자연스럽게 이어져 ‘우다사 마니아’들의 심장을 폭격할 것”이라고 귀띔했다.

‘우다사3’는 16일 오후 11시 2회가 방송된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