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민주당 광명갑 고문단, "의장선거 갈등 조장 즉각 중단하라"부끄럽고 아픈일...누굴 위한 갈등과 대립인지 의문
  • 장성윤 기자
  • 승인 2020.09.11 11:12
  • 댓글 3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더불어민주당 광명갑 지역위원회 고문단이 11일 광명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거와 관련해 갈등과 대립을 조장하는 행위가 누구를 위한 것인지 의문을 제기하고, 이를 즉각 중단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최근 민주당이 의원총회에서 결정된 의장 후보가 아닌 타 후보를 의장으로 선출한 광명시의원 4명에게 당원권정지 6개월의 징계를 결정하자, 광명을 지역 일부 당원들이 징계 수위를 높여달라며 경기도당에 탄원서를 낸 것에 일침을 가한 것이다.

민주당 광명갑 고문단은 성명서를 통해 “광명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거 과정에 혼란스러움이 있었고, 제명까지 당한 기초정치인이 발생한 것은 우리 모두에게 대단히 부끄럽고 아픈 일”이라며 “이 아픔에도 불구하고 광명을 지역을 주축으로 한 일부당원들이 징계결과가 당사자들에게 전달되지도 않았는데 불복 탄원을 도당에 전달하고 광명시 민주당원 이름을 도용한 것에 통탄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광명갑 고문단은 “당의 결정에 반대하는 집단행위는 또 하나의 해당행위”라며 “이낙연호가 출범한지 고작 10여일 된 시점에서 혼란을 가중시키고 자중지란으로 광명지역의원회의 이미지를 저해해선 안된다”고 밝혔다.

또한 “국가적으로 엄중한 이 시기에 시의회 의장 선거를 매개체로 대립과 갈등을 조장하는 것은 과연 누구를 위한 일인지 의문”이라며 “왜 이런 사태가 벌어졌고, 어떤 정치적 배경이 있었는지 꼼꼼히 따져 반성하고 자숙해야 할 때”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광명은 국회의원 전원, 지자체장, 경기도의원 전원, 광명시의회 12명 중 10명이 민주당 소속으로 막중한 책임이 당원에게도 요구된다”며 “당 소속 공직자는 당의 은혜와 국민의 신뢰를 입은 ‘빚진 자’이며, 권력만을 좇는 아집이 아니라 '빚진 자'의 겸손함으로 주권자인 국민을 대하는 공직자가 돼달라”고 당부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민주1 2020-09-11 16:19:46

    좋다 좋은 성명이다 격조있는 정치하자   삭제

    • 어떤 고문? 2020-09-11 15:06:11

      고문들은 모르는 일이라고 하는데 어떤 고문들과 합의해서 성명서를 발표하셨는지? 그럼 지금까지 당론을 뒤엎어버린 일련의 과정에 임오경의원 쪽에서 개입했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인가요? 궁금해지네!   삭제

      • 글쎄요 2020-09-11 14:26:21

        글쎄요~ 조용히 덮는게 맞는 걸까요? 시의원은 광명시의 안녕과 관계없으신 분들이 아니기에 더욱이 정리하고 넘어가는게 맞는것 같은데요. 오히려 깨끗하다면 광명갑이 더 나서 주어야 되는거 아닌가요? 시의원은 봉사단체가 아닙니다. 의원이 해야할 제대로된 일을 하세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