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확진자 100명 넘긴 광명시, 이번 주 마지노선...확산 차단 사활
  • 광명지역신문
  • 승인 2020.08.31 15:27
  • 댓글 0

[광명지역신문] 확진시민 100명을 넘긴 광명시가 이번 주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사활을 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31일 아침 주간주요업무보고 회의에서 “지난 토, 일요일 이틀 동안 13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총 확진자 수가 100명을 넘어섰다”며 “정부가 30일부터 9월 6일까지 3단계에 준하는 강화된 방역조치를 시행하는 가운데 광명시도 이번 일주일간을 코로나 확산을 차단할 수 있는 마지노선으로 생각하고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박승원 광명시장

또 “현재 확산세를 잡지 못하면 언제까지 코로나19의 고통이 이어질지 모르는 엄중한 상황인 만큼 시민 여러분도 일상생활을 잠시 멈추고 최대한 이동을 억제하고 집에 머물면서 개인방역수칙 준수에 적극 동참해다라“을 재차 당부했다.

광명시는 먼저 코로나19 선제 방어를 위해 31일부터 발열 증상이 있는 시민을 대상으로 ‘무료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한다. 37.5℃이상 열이 있는 시민은 신분증을 지참하고 보건소 주차장에 마련된 워크스루 진료소를 방문하면 오전9시부터 11시까지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또 신속하고 정확한 역학조사 진행을 위해 자체 역학 조사관을 1명 채용해 9월 초 현장에 배치할 예정이며, 6급 공무원 60명으로 역학조사단을 구성해 관련 교육 실시 후 보건소에 파견하여 역학조사를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경기도의 마스크 착용 행정명령에도 불구하고 안양천, 목감천, 전통시장 등에 마스크 미착용 시민이 있다는 민원이 제기됨에 따라 2인 1조로 ‘마스크 점검반’을 운영한다. 마스크 점검반은 시민의 마스크 착용여부를 점검하고 미착용 시민에게 마스크를 전달해 착용하도록 지도한다.

광명시는 방역전문업체 10개와 18개 동 자율방재단을 통해 다중이용시설과 상업시설 등의 방역을 한층 강화하는 한편 동 행정복지센터를 비롯한 공공기관에 전자출입명부 태블릿을 비치하고 모든 출입자의 출입명부 작성과 발열여부를 체크하고 있으며 시청 모든 부서를 대상으로 1/3이상 재택근무를 의무화한다.

광명시는 관내 방문판매업체 111곳, 노래방 140곳, PC방 82곳, 유흥·단란주점 222곳 등을 대상으로 집합금지 행정명령 이행여부를 집중점검하고 있으며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현황 뿐 아니라 개인방역수칙준수 사항을 광명시 공식 SNS를 통해 안내하고 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광명지역신문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명지역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