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정세균 총리, 수도권 교회 비대면 예배만 허용...노래방-PC방 운영 중단
  • 장성윤 기자
  • 승인 2020.08.18 23:01
  • 댓글 3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국내 발생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일 연속 세자리 수를 기록하는 가운데 정부가 수도권 지역 사회적 거리두기를 대폭 강화했다. 수도권 지역에 대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는 19일(수) 0시부터 적용된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방역 강화 관련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방역 강화 관련 대국민담화를 통해 “교회, 직장, 병원 등 일상생활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급증해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며 “방역 강화조치를 취하고 있으나, 전파 속도가 빨라 전국적 대유행 가능성마저 우려된다”고 밝혔다.

이어 정 총리는 “이번 조치가 국민들의 생업과 일상생활에 큰 영향을 미치는만큼 정부로서도 쉽지 않은 결정”이라며 “지금 방역망 통제력을 회복하지 못하면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까지 검토할 수 밖에 없고, 이는 우리 경제에 큰 충격을 주게 될 것이기에 이를 막기 위해 국민과 정부가 힘을 모아 총력을 다해야 한다. 출퇴근 같은 필수적 외출 외에는 가급적 집에 머물러달라”고 말했다.

이로써 수도권 소재 교회는 비대면 예배만 허용되며, 그 외 모임과 활동은 금지된다.  또한 서울, 경기, 인천 지역은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이 대면으로 모이는 모든 집합, 모임, 행사는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클럽, 노래연습장, 뷔페, PC방 등 12종의 고위험시설과 실내 국공립시설도 운영이 중단된다.

정 총리는 또한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의 경우 명부가 정확하지 않아 검사와 격리가 필요한 교인 및 방문자들을 신속히 추적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며 “광복절 집회에 집회에 참석하신 모든 분들은 증상과 관계없이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반드시 검사를 받아 달라”고 당부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집회허가 2020-08-20 05:31:18

    광화문 사랑제일교회 집회허가는 누가 ?
    책임질 인간은 하나도 없구먼..
    마스크 를 착실히 착용하는 사람만
    억울하구먼   삭제

    • 권한 과 의무 2020-08-19 10:17:54

      국민에게 의무만 주어서
      행정처분및 과태료만 부괴하지말고
      구멍가게 및 문방구로부터
      백화점 및 고속도로 카드와 현금 취급병용시
      코로나 감염 우려가있으니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현금및 카드 취급소마다 자외선 소독기 보급하여
      코로나 균 을 멸균토록하라   삭제

      • 아쉬우면 2020-08-19 07:10:24

        아쉬우면 시민이고

        아쉬우면 국민이고

        양념있는것은
        주위에있는 사람만 챙기면서..

        마스크 만 흥보하지말고
        자외선 소독기 좀 무료 집집마다 공급해주시지요

        8w 자외선 현광등 새트 일체가 15000원이든데,
        마스크. 모자. 장갑 및 또는 신발장에도 설치하게시리


        .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