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설·칼럼
[사설] 광명형 그린뉴딜, 구슬이 서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박승원 광명시장, 일하는 공직사회부터 만드는게 관건이다
  • 광명지역신문
  • 승인 2020.08.18 10:59
  • 댓글 2

[광명지역신문] ‘구슬이 서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라는 속담이 있다. 아무리 좋은 것이라도 잘 다듬어 쓸모있게 만들어 놔야 값어치가 있다는 뜻이다.

광명시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광명형 그린뉴딜’ 추진을 공식 선언했다. 정부가 발표한 그린뉴딜 정책과 연계해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관련 일자리 창출, 불평등 해소 등 지방정부 차원의 그린뉴딜을 선도하겠다는 것이다.

사실 광명시 그린뉴딜은 이번 정부 발표 때문에 만들어진 것이 아니다. 이미 민선7기 박승원 광명시장은 취임 직후인 2018년 8월 조직개편으로 기초지방정부로서는 전국 최초로 전담부서인 기후에너지과를 신설했다. 올해 5월에는 수도권 최초로 기후에너지센터도 설치했다. 기후 위기 원인인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신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을 통해 지속가능한 지구를 미래세대에 물려줘야 한다는 책임감에서다.

이렇게 박 시장이 그린뉴딜을 일찌감치 내걸었지만 광명시 공직사회는 2년이 지난 지금도 복지부동이다. 최근 광명시 기후에너지과가 각 부서별로 그린뉴딜 정책을 취합한 결과 쓸 만한 내용이 별로 없었다 한다. 광명시가 보도자료까지 배포해 그린뉴딜을 대대적으로 홍보하고, 박 시장도 이를 말하지만 정작 실무를 추진할 공직사회는 좀처럼 음직일 기미가 없다. 일할 의지도, 부서 간 업무 공조도 없으니 전담부서만 발을 동동 구르는 모양새다. 일하지 않으려는 공직사회의 전반적 쇄신없이 공직자 몇 명과 외부전문가로 구성되는 TF팀이 과연 무슨 효용이 있으며, 전담부서 규모만 확대해봐야 무슨 의미가 있을까.

이렇게 벌써 2년이 지났다. 정부가 올해 추경예산 4조8천억원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100조원이 넘는 국비를 한국판 뉴딜에 투입한다. 그러나 지금같은 상태에서 광명은 얻을 수 있는 게 없고, 지역 국회의원들이 국비를 끌어오려 해도 할 수 있는 게 없다. 정부 정책에 맞춰 각 지자체들은 경쟁적으로 지역맞춤형 뉴딜을 구체화하며, 국비 확보 타이밍을 잡으려 움직인다. 치열하지 않으면 밀린다. 광명형 그린뉴딜이 말뿐인 헛공약이 되는 건 시간문제다.

광명형 그린뉴딜의 성공을 위해서는 추상적 이론이나 형식적 기구 설치가 아니라 지역사회 공감대 형성을 위한 빅데이터가 수집돼야 하고, 이를 바탕으로 지역상황에 맞는 구체적 실천방안이 나와야 한다. 

기후 위기에 대한 선제적 대응이 왜 지역에서 필요한지, 이를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 그것이 얼마나 실천되고 있는지, 그런 실천으로 우리 주변 환경은 얼마나 개선되고 있는지 등에 대해 눈에 보이는 데이터로 광명시민들과 쌍방향 소통해야 한다. 그래야 자발적 실천 동기가 유발된다. 이런 데이터 하나 없이 “에너지를 절약하자”는 추상적 표어는 과거 관 주도의 계몽 캠페인만 하겠다는 것처럼 보이고, 공허한 메아리에 불과하다.

정보가 힘이다. 주먹구구식 행정이 아니라 명확한 근거를 바탕으로 한 행정이 신뢰를 얻는다. 광명형 그린뉴딜도 아날로그식 사고에 디지털을 융합하는 관점으로 전환돼야 역동적으로 추진될 수 있다. 옹기 종기 모여 하는 단순 캠페인이 아니라 행정력과 예산이 대거 투입되어야 할 핵심정책인 만큼 행정의 전 영역에 걸친 종합적 검토가 필요하다.

이를 위해 박 시장은 과감한 리더십과 포용력으로 일하는 공직사회를 만드는데 전방위적 역량을 쏟아야 한다. 광명시 공직사회의 고질적 문제인 ‘부서 이기주의’와 '소극행정'의 폐해는 고스란히 광명시민들에게 돌아간다. 시간만 보내다가 타이밍을 못 맞춘 정책은 용두사미가 될 수 밖에 없다.

전국 어느 지자체보다 그린뉴딜을 선제적으로 선언한 박승원 광명시장, 이제 구슬을 빠르게, 잘 꿰는 일이 남았다.

광명지역신문, JOYGM

광명지역신문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명지역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