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광명시의회, 민주당 집안싸움 점입가경...코로나 민생예산 표류될 뻔민주당 5명 상임위 보이콧...박성민 의장, 도시공사 특위 직권상정 약속해 파행사태 일단락
  • 장성윤 기자
  • 승인 2020.07.11 00:50
  • 댓글 2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의장단 선출 과정에서 분열된 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의 집안싸움이 점입가경이다.

후반기 첫 임시회 중인 광명시의회는 10일 각 상임위원회별로 조례안 심의 등을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일부 민주당 시의원들의 보이콧으로 상임위가 무산됐다.

의장단 선거를 둘러싸고 광명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의 내홍이 깊어지는 가운데 민주당 시의원 5명이 광명도시공사 특위 구성이 본회의에서 부결되자, 의장 직권상정을 요구하고 상임위를 보이콧하면서 의회가 파행사태를 빚었다. 이번 사태는 박성민 의장이 이들에게 9월 광명도시공사 특위 구성 건을 직권상정하겠다고 약속하면서 일단락됐지만 민주당 집안싸움은 계속될 전망이다.

파행의 이유는 지난 9일 본회의에서 부결된 광명도시공사 특별조사위원회 구성 문제 때문. 이 건은 민주당 시의원 10명 중 5명은 찬성, 5명은 기권으로 나뉘며 결국 과반수를 넘기지 못했다.

이에 특위를 찬성했던 민주당 의원 5명(김윤호, 조미수, 이일규, 한주원, 현충열)이 10일 오전, 의장의 직권상정을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한 것인데 상임위 출석까지 거부한 것을 두고 처사가 적절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보이콧 강행은 민주당 의총결과를 뒤집고 의장단을 선출한 박성민 의장, 제창록, 안성환, 이주희, 이형덕 등 같은 당 시의원 5명과의 갈등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다.

일단 파행사태는 오후 6시경 박성민 의장이 9월 회기에 도시공사 특위 구성 건을 직권상정하겠다고 약속하면서 일단락됐다. 

이렇게 광명시의회 다수당인 민주당 시의원들간의 갈등으로 상임위가 열리지 못하면서 조속히 처리되어야 할 코로나19, 취약계층 지원 등 민생예산도 발목이 잡힐 뻔 했다.

이번 회기에 광명시가 시의회에 제출한 제4회 추가경정예산안 규모는 1,503억8400만원. ‘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위해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741억4200만원,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171억9900만원을 비롯해 특수형태근로종사자와 프리랜서 등 사각지대 지원, 코로나19 휴업점포 재개장 지원, 복지시설 방역물품 지원금 등이 편성됐고, 각종 체육대회 지원비 등을 삭감해 12억3천만원을 코로나19 극복재원으로 활용했다.

이밖에 기초수급자 중 독거노인 폭염대비 물품 5천600만원, 다자녀가정 상하수도요금 감면 1억4300만원 등 취약계층 예산과 누리과정 15억800만원, 철산동 지하공영주차장 조성 12억원, 광명동초 복합시설 건립 12억원, 광명재정비촉진지구 기반시설공사비 69억6000만원, 광명구름산지구도시개발사업 특별회계 49억9600만원 등이 편성되어 있다.

이날 상임위 출석을 거부한 시의원들은 의장단 선출 문제와는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이번 추경에 코로나 예산 등이 있어 심적 부담감이 컸던 게 사실이지만 도시공사 특위가 반드시 구성되어야 한다는 생각에 강하게 할 수 밖에 없었다”며 “의장이 직권상정에 합의한만큼 13일부터 정상적으로 의회가 운영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지역정가와 공직사회에서는 “어떤 이유에서든 시의원이 청내에 있으면서 회의에 출석하지 않는 것은 직무를 유기한 것”이라며 “당내 갈등을 의정활동과 연관시켜 광명시민들에게 피해를 줘서는 안된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편 도시공사 특위 직권상정이 합의되면서 일단 시의회 파행은 하루만에 매듭지어졌지만 이와는 별개로 의장단 선출을 둘러싼 민주당 내부 갈등이 워낙 깊어 파행사태는 언제든 재현될 가능성이 크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