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광명시, 나눔의집 보조금 회수방안 검토...여성인권센터 착공도 못해
  • 장성윤 기자
  • 승인 2020.06.08 12:44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광명시가 광명동굴 수입금의 1%를 매년 보조금으로 지원해 온 광주 나눔의 집의 후원금 관련 각종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본지 2020.5.25. 보도) 광명시가 2019년 이곳에 예산을 지원한 국제여성인권센터 건립사업은 전혀 추진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광명시는 보조금 회수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 중이다.

2016년 광명시가 광주 나눔의집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념사업 등 지원협약’을 체결했다. 광명시는 이 협약을 근거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1억6,900만원의 예산을 나눔의집에 지원했다.

광명시 관계자는 “사업계획서상 국제여성인권센터는 올 4~5월 착공되어야 하는데 현재 진행된 게 아무 것도 없다”며 “부지 매입 등 여러 문제가 맞물려 추진되지 못한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로서는 누가 봐도 사업추진이 불가능하지만 2020년 12월 완공 예정으로 아직 사업기간이 남아 있어 나눔의 집에서 자진반납을 하지 않으면 당장 회수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나눔의 집에 ‘수행사항 점검자료’ 제출을 요구하고, 경기도 특별수사팀과 연계해 광명시 감사실이 공동대응하는 방안 등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광명시는 2016년 8월 대한불교조계종이 위탁운영하는 광주 나눔의 집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념사업 등 지원협약’을 체결하고, 매년 이 협약에 근거해 광명동굴 수입금의 1%를 이곳에 지원하고 있다. 광명시가 그동안 지원한 예산은 2017년 역사체험관 건립 5,300만원, 2018년 생활관 증축 5,600만원, 2019년 여성인권센터 건립 6,000만원 등 총 1억6,900만원에 달한다.

한편 경기도는 나눔의집의 후원금 부정 의혹 등에 대한 진상규명을 위해 특별수사팀을 투입했으며, 이곳의 후원자들은 후원금 집단반환소송을 청구한 상태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