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광명시흥테크노밸리 일반산업단지 협의자택지 턱없이 부족...추첨 어떻게?김영준 경기도의원, 실거주 토지소유자에 우선 공급방안 모색하겠다
  • 광명지역신문
  • 승인 2020.06.02 13:19
  • 댓글 0

[광명지역신문] 경기도의회 김영준 의원[광명1, 도시환경위원회 부위원장,(전)경기도 테크노밸리특위 위원장)]은 지난 1일 경기도의회 광명상담소에서 광명·시흥테크노밸리 일반산업단지 지구 내 사업자와 협의자택지 추첨 순위 등을 논의했다.

사진왼쪽부터 광명시흥테크노밸리 위치도, 김영준 경기도의원

광명·시흥테크노밸리는 광명시 가학동, 시흥시 논곡·무지내동 일원 244만9000㎡에 2024년까지 2조4000억 원을 들여 도시첨단산업단지·일반산업단지·유통단지·공공주택지구 등 4개 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경기도는 광명·시흥테크노밸리 내 광명 유통단지 도시개발사업에 대한 실시계획을 승인, 5월 20일 고시했다.

면담 신청인은 “일반산업단지 지구 내(가학동) 토지 소유자로 17년 동안 비닐하우스에서 사업장 운영과 거주를 함께 하고 있는데, 광명·시흥테크노밸리 개발로 올해 사업체와 집을 모두 이주해야 한다”고 전했다. 또한 “LH에 따르면 협의자택지 대상자 토지소유자는 1,500여명이나 되는 반면, 협의자택지 수는 40여개밖에 안된다고 하는데, 투기목적으로 뒤늦게 전답을 구매한 사람들과 같은 조건으로 추첨을 하는 것은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고 억울함을 토로하며 "학온공공택지지구에 협의자택지를 늘려서, 무주택자로서 생계를 위해 소유한 토지에서 실제로 거주한 토지소유자에게는 협의자택지를 우선 공급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김영준 도의원은 “오랫동안 광명시에서 사업체를 운영하며 어려움을 헤쳐 온 사업자가 개발사업으로 불이익을 받는 것은 옳지 않다"며 "다각도로 검토해 지원방안을 찾겠다"고 답변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광명지역신문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명지역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