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안성환 시의원 "5년간 아무 것도 안한 광명시, 하안-철산 재건축 로드맵 내놔야"
  • 장성윤 기자
  • 승인 2020.05.29 20:06
  • 댓글 1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안성환 광명시의원이 29일 시정질문에서 하안동, 철산동 노후 공동주택 재건축 로드맵을 제시할 것을 광명시 집행부에 촉구했다.

안성환 광명시의원이 29일 시정질문을 하고 있다. @사진=광명시의회

철산12, 13단지의 경우 2016년 7월부터 재건축이 가능한 상태이고, 하안1~12단지는 2019년을 시작으로 올해 안에 모두 재건축 가능시기가 도래하지만 광명시는 이에 대해 마땅한 대책도 내놓지 못하고 있는 실정.

안 의원은 “광명시는 광명동 뉴타운, 철산동 재건축, 소하동 역세권개발, 학온동 테크노밸리 등으로 개발되고 있지만 하안동만 정체되어 있다”며 “하안주공 2만5천여 세대는 매일 주차전쟁을 치르고 있고, 소방차 진입이 어려워 불이라도 나면 대형사고로 이어질 위험을 안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안주공의 세대당 주차대수는 0.3대에 불과하다.

또한 안 의원은 “노후 온수관, 급수관 등의 부식으로 수선비 등 아파트 관리비 부담이 전국 최고 수준이고,  미세먼지 주범인 벙커C유 굴뚝의 경우 수도권 12개 중 하안동에 10개가 몰려 있다”며 “광명시가 2015년 재건축 정비지침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5년간 아무 것도 안하면서 주민들의 삶의 질은 현격히 떨어졌다”고 비판했다.

안 의원은 “광명시가 로드맵을 만들지 않고 각 단지가 개별적으로 재건축을 추진할 경우 난개발로 인한 도심 공동화와 주택수급문제 등이 발생할 것”이라며 “시 차원에서 단지를 묶어 단계별로 순차적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계획을 수립하고, 안전진단 비용을 지원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박승원 광명시장은 “난개발을 막기 위해 단계별 개발계획과 이주계획 수립, 도로, 녹지, 공원 등 기반시설 연계, 용적률, 건폐율 등 계획적 관리가 필요하다”며 “광명시가 관련법상 재건축에 대한 정비기본계획 수립 대상은 아니지만 장기적 도시환경 정비를 위해 정비기본계획 수립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안전진단비 지원에 관해서는 “관계법, 예산, 인근 시의 사례를 검토해 광명시 실정에 맞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