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이케아·코스트코·경륜장 직원 3명 중 1명은 광명시민
  • 서인숙 기자
  • 승인 2020.05.28 19:59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서인숙 기자] 광명시 주요 기업 6곳의 직원 3명 가운데 1명은 광명시민인 것으로 나타났다.

광명시는 협약을 한 코스트코, 이케아, 롯데아울렛, 한국마사회 광명지사, 광명스피돔, 화영운수 등 주요 6개 기업 채용 현황을 파악한 결과 이 기업 직원들 가운데 광명시민은 평균 34%를 차지했다고 28일 밝혔다.

기업별로 보면 코스트코는 전체 직원 386명 가운데 145명(38%), 이케아는 918명 가운데 326명(36%), 롯데아울렛은 945명 가운데 373명(39%)이 광명시민이었다. 또 광명스피돔은 416명 가운데 99명(24%), 한국마사회 광명지사는 121명 가운데 30명(25%), 화영운수는 606명 가운데 242명(38%)을 광명시민으로 뽑았다. 이 가운데 광명스피돔을 제외한 5개 기업은 지난해 광명시 일자리박람회에 참여해 광명시민 31명을 채용했다.

광명시는 2011년부터 차례로 이 기업들과 광명시민을 우선 채용하고 시 일자리박람회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한다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했다. 

광명시는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광명에 들어서는 중앙대 광명병원, 디자인클러스터 등의 기업과도 광명시민 우선 채용 업무협약을 할 방침이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서인숙 기자  sis386@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